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729 0912020092062895729 08 0803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27602000 1600527619000

[TF확대경] 비밀병기 'LG 윙', 사전 예약 안 하는 이유는?

글자크기
더팩트

LG전자는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의 사전 예약을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 윙' 사전 예약 없이 다음 달 초 출시…체험 마케팅 집중할 듯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회전하는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은 LG전자 'LG 윙'이 사전 예약을 거치지 않고 바로 출시된다. 주력 스마트폰의 경우 그동안 줄곧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해왔던 만큼, 이번 LG전자의 선택을 놓고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윙'은 다음 달 초 사전 예약 없이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LG 윙'은 지난 14일 공개된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으로, 합쳐진 두 개의 화면이 회전하면서 다양한 사용성을 제공하는 차별화된 폼팩터를 갖춘 제품이다.

스마트폰 제조사가 전략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사전 예약을 진행하지 않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상반기 출시작 'LG 벨벳'도 일주일 동안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 바 있다. 하반기 다른 제조사의 사례를 보더라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Z폴드2' 모두 사전 예약을 진행했다.

사전 예약은 제조사와 이동통신 사업자가 협의해 제품 출시 전 신규 가입자를 확보하는 단계다. 일반적으로 이 과정에서 각종 마케팅을 통해 '분위기 띄우기'에 나선다. 사전 예약에서는 각종 사은품이, 제품 출시 이후에는 보조금이 판매를 촉진하는 수단으로 쓰인다.

LG전자가 'LG 윙' 사전 예약 과정에서 발생하는 마케팅 비용을 줄이기 위해 사전 예약을 실시하지 않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더팩트

LG전자가 'LG 윙' 사전 예약을 실시하지 않는 건 고객이 실제로 제품을 체험해봤을 때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LG전자가 'LG 윙' 사전 예약을 진행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인 스마트폰이라는 점이 꼽힌다. 제품 이미지로만 고객을 확보하는 사전 예약에서 승부를 걸지 않고, 고객이 제품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을 때 평가를 받겠다는 의미다. 이는 'LG 윙'의 혁신성과 사용성에 대한 LG전자의 자신감으로도 풀이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사진이나 영상 등 'LG 윙' 이미지만 본 고객과 실제로 'LG 윙'을 경험한 고객은 큰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새로운 만큼 낯설 수 있는 'LG 윙'을 직접 경험해본 고객들은 디자인과 사용성 등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LG 윙' 출시와 함께 다양한 체험 마케팅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다음 달 초 'LG 윙' 출시일에 맞춰 많은 고객이 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사전 예약을 진행하지 않는 대신 초기 구매자에 대한 혜택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아직 사은품 등 혜택에 대한 부분은 정해지지 않았고, 내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출고가 역시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는 LG전자가 보상 프로그램 등 고객의 가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별도로 마련해 가격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보고 있다. 'LG 윙'의 업계 예상 가격은 100만 원 초반대다. 'LG 벨벳'의 출고가는 89만9800원이었다.

rock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