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398 0022020092162907398 05 0507003 6.1.21-RELEASE 2 중앙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4184000 1600638412000

준비된 류현진, 야속한 타선

글자크기

필라델피아전 6이닝 2실점 패전

토론토, 빈공에 실책 겹쳐 6연패

김광현, 피츠버그전 4실점 부진

중앙일보

필라델피아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패배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이스다웠다. 하지만 동료들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또 다시 호투하고도 패전을 안았다. 가을 야구를 준비하는 토론토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투구 수는 99개였고, 평균자책점 3.00을 유지했다.

연패 탈출 임무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제 몫을 했다. 그런데도 시즌 5번째 승리 대신 2번째 패배를 떠안았다. 토론토 타선은 이날 1점밖에 뽑지 못하고 1-3으로 졌다.

류현진의 피칭은 안정적이었다. 1회 말 1사 1루, 2회 말 1사 후, 3회 말 무사 1루에서 매 이닝 연속 타자 삼진을 잡아냈다. 커브, 컷패스트볼,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사용해 수비 도움 없이 아웃카운트를 늘려갔다. 4회 역시 공 8개만 던지고 삼자 범퇴로 넘겼다.

1-0으로 앞선 5회 말 집중타를 맞은 게 옥의 티였다. 1사 3루에서 앤드류 크냅, 애덤 헤이슬리, 앤드류 매커친, 브라이스 하퍼에게 연속 4안타를 내줬다. 2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특유의 위기 관리 능력이 되살아났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6회 말도 삼자범퇴로 막고 시즌 11번째 등판을 마쳤다.

토론토는 공수 전력이 불안정한 팀이다. 포수 리드는 미숙하고, 수비 실책과 주루 실수가 거의 매 경기 나온다. 팀이 흔들릴 때마다 류현진이 안정적인 투구로 중심을 잡아줬다. MLB닷컴은 이달 초 “류현진이 걸레와 양동이를 들고 동료들이 만든 난장판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듯하다”고 표현했다.

최근에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앞선 5연패 기간 토론토 마운드는 도합 58점(경기 평균 11.6점)을 내줬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른 20일에야 비로소 ‘승부다운 승부’가 가능했다. 6연패한 토론토 구단이 구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한글로 ‘오늘의 스타는 류현진 선수였습니다’라고 적은 이유다.

토론토는 코로나19로 바뀐 임시 규정 덕에 올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에이스 그 이상의 역할을 해내야 하는 류현진의 어깨는 올 가을 더욱 무거워 보인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은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서 5와 3분의 1이닝 6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으로 주춤했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공(103개)을 던졌지만, 평균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올랐다. 25이닝 연속 무자책점과 전 경기 3안타 이하 행진도 끝났다. 한 경기에 홈런 두 방을 맞은 것도 처음이다.

김광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타선은 단 한 점도 뽑지 못하고 고전했다. 다만 7회 초 한꺼번에 5득점 해 5-4로 역전승했다. 김광현도 시즌 첫 패전을 면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