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8182 1072020092162908182 05 0507003 6.1.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632600000 1600632607000

“류현진, 8000만 달러 기대치 모두 해냈다” 美매체 호평 릴레이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팀은 6연패에 빠졌고 류현진(33·토론토)의 기록에는 패전이 올라갔지만, 그와 별개로 현지 언론들은 류현진에 호의적인 시선을 거두지 않는다. 계약 가치를 증명한 류현진의 가을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시즌 2패(4승)째를 안았다. 경기 내용이 나빴던 것은 아니었다. 5회 2실점을 했을 뿐, 나머지 이닝은 거의 완벽한 가까운 투구로 틀어막으며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3.00을 유지했다.

미 판타지리그 정보 사이트인 ‘로토월드’ 또한 “류현진이 필라델피아전 패전 속에서도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면서 류현진의 변함없는 기량을 치켜세우는 동시에 “그리고 (꾸준한) 그와 비슷하게, 토론토는 6연패를 당했다”면서 최근 팀의 경기력이 지속적으로 부진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류현진은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5회 2점을 내줬다. 그것은 그가 패전의 길로 들어서기 충분했다. 이 좌완은 8개의 삼진을 잡아내는 동안 1개의 볼넷만 내줬다”면서 최근 부진한 토론토 경기력이 잘 던진 류현진의 패전을 가려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 매체는 “이 경기는 류현진의 최근 9번의 선발 등판에서 1점 넘게 내준 두 번째 경기였다”고 류현진의 최근 경기력을 칭찬한 뒤 “올 시즌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오프시즌 4년 80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을 때 토론토가 바란 기대치를 모두 해냈다”고 호평했다. 이미 지금까지의 성적만으로도 토론토가 원했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의미다.

또 “그는 다음 주 버펄로에서 열릴 양키스와 경기에서 선발로 정규 시즌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류현진은 양키스 4연전 마지막 경기인 25일 등판해 컨디션을 점검한 뒤, 30일부터 열릴 포스트시즌에 대비할 가능성이 크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