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1289 0112020092162931289 01 0102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5798000 1600675940000

韓·日정상 "미래지향 관계개선" 서한외교… 현실로 이어질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the300](종합)스가 총리, 文대통령에게 답신 "양국 중요한 이웃나라, 어려운 문제 극복하자"]

머니투데이

[도쿄=AP/뉴시스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09.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일본 두나라 정상이 서한을 주고 받으며 한일관계 개선에 뜻을 함께 했다. 두 정상 모두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서로 노력하자는 의지를 서한에 담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양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다"며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을 기대한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스가 총리가 지난 19일 토요일 문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하며 답신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며 "스가 총리 재임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스가의 서한은 여기에 대한 답신다.

강 대변인은 당시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9.2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그간 일본에 화해의 제스처를 취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8·15광복절 기념식에서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역시 지난달 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임을 발표하자 “우리 정부는 새로 선출될 일본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한일 간 우호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일관계를 둘러싼 산적한 현안에 대해선 말을 아꼈고, 관계개선을 위한 일본 측 입장을 기다려왔다. 이날 스가 총리의 답신으로 일단 좋은 분위기는 형성됐다.

하지만 두 나라 관계개선을 위한 노력 앞엔 아직 험난한 산이 존재하는 게 사실이다. 스가 총리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아베 정권 계승'을 국정 기치로 내걸고 있다고 한데다, 아베 스스로 "'외교특사'를 맡아 스가 정권을 뒷받침하고자 한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과거와 똑같은 갈등 국면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 17일 취임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정부 계승을 내세우며, 외교 문제에서는 "전쟁 후 외교 총결산"을 말했다. 스가 총리가 "주변 국가들과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는 했지만 한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외교가에선 연내 한·중·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한일 간 대화 모멘텀이 마련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 올해 한·중·일 정상회담 주최국으로서 연내 개최를 추진 중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COVID-19)가 변수이긴 하지만, 회담이 열리면 자연스럽게 한일 정상회담도 가능하다. 두 정상이 직접 만나서 과거사 등을 논의해야 관계개선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얘기다.

여권 관계자는 ”한일 정상들이 서한을 통해 원론적인 입장을 서로 주고받으면서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된 것 같다“면서도 ”스가 총리가 공공연히 아베 정권을 계승하고 있다고 하는 상황에서 당장 새로운 관계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