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681 1212020092162935681 01 0101001 6.1.20-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92655000 1600692911000

[신동욱 앵커의 시선] 종횡무진 동문서답

글자크기
"한 잔에 시 한 수, 신선의 목소리, 무아의 경지로다. 천재로다 김삿갓…"

한국 최초의 랩송이라는 이 노래처럼 풍자와 해학의 방랑시인 김삿갓은 천재였습니다. 그가 어느 날 부잣집에서 박대받고 나오면서 집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귀할 귀자에 아름다울 나자를 쓴 귀나당. 주인이 좋아했다가 나중에 거꾸로 읽어보니 '당나귀' 였습니다.

김삿갓은 뜻으로는 멋진 말인데 음으로는 욕설이 되는 한시를 여럿 남겼습니다. 어느 서당에서 문전박대를 당한 뒤 "방안에 모두 귀한 분들이 계시네"라고 읊은 시가 대표적입니다. '시무 7조' 상소문에 전-현직 장관과 정치인 이름을 숨겨놓은 조은산을 김삿갓에 비유할만도 합니다.

김삿갓의 종횡무진 동문서답은 고품격 언어유희였지만 요즘 정치판에는 궁지를 모면하려는 동문서답이 횡행합니다. 윤미향 의원이 회계내역 공개 요구에 난데없이 친일세력 운운했던 게 단적인 예입니다. 이런 행태를 논리학에서 '논점 일탈' 이라고 합니다. 그럼 이 말은 어떻습니까?

"딸 가게라고 해서 공짜로 먹을 수는 없는 거죠…"

추미애 장관이 정치후원금을 딸이 하는 식당에서 쓴 데 대해 국회에서 한 답변입니다. 그 식사를 정말 기자들과 했느냐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런 회계들은 의원이 직접 상관하지 않고…"

아들 병가의혹에 대해서는 또 이렇게 응수했습니다.

"빙상여제라고 하는 이상화 선수도 저희 아들과 같은 병인데요…"

국민에게 낸 입장문에서는 "남편은 교통사고로 다리가 불편하고 나는 삼보일배 이후 높은 구두를 못 신는다"고 했지요. 모두 논점이나 질문에서 벗어난 말 말 말들입니다.

추 장관의 정치자금 사용처가 점입가경입니다. 아들의 논산훈련소 수료식 날 부대 근처 고깃집에서 '의원 간담회'를 갖고, 인근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었다는 기록이 나온 겁니다. 그런데 추 장관은 그날 파주 군부대를 방문했다고 합니다. 그러더니 셀프 후원에 강원랜드 입장권을 샀다는 의혹까지 나왔습니다.

정치후원금은 엄밀히 얘기하면 개인의 돈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액수가 많고 적음을 떠나 개인적인 용도로 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곤란한 질문에 엉뚱한 얘기로 눙치는 것도 한도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낯빛 한번 안 바꾸고 그런 말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아서 도리어 보는 사람 낯이 뜨거울 지경입니다. 풍자시인 김삿갓이 깨어난다면 또 어떤 시가 태어날지 궁금함이 더해가는 시절입니다.

9월 21일 앵커의 시선은 '종횡무진 동문서답' 이었습니다.

신동욱 기자(tjmicma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