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695 1112020092162935695 04 0402002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2986000 1600692991000

中 '폭격기 모의 타격' 영상 공개···"표적, 美 괌기지로 보여"

글자크기

핵무장 가능 H-6K 등장···미사일 발사 장면 담겨

로이터 "괌 앤더스 미군 공군기지 같아 보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중국군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폭격기와 미사일을 동원해 모의 타격 훈련을 하는 영상을 잇달아 공개하며 무력을 과시했다. 특히 폭격기를 동원한 영상 속의 모의 타격 훈련 표적이 괌의 미 앤더슨 공군기지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남중국해와 대만 등을 둘러싼 미·중 양국 간 신경전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분위기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지난 19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공군 계정에 2분 15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전쟁의 신(神) H-6K 공격에 나서다’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장엄한 배경 음악과 함께 사막에서 발진하는 폭격기의 모습이 담겼다. 또 중간쯤에는 폭격기 조종사가 미사일 발사 버튼을 눌러 이름 모를 해변 활주로에 미사일을 투하하는 장면도 나온다. 이후 땅이 흔들리는 모습이 나오면서 갑자기 배경음악이 끊기고, 하늘에서 보이는 폭발 장면이 이어진다. 인민해방군 공군 측은 “우리는 조국 영공 안보의 수호자로, 언제든 조국 하늘의 안전을 지킬 자신감과 능력이 있다”는 메시지도 곁들였다.

로이터통신은 영상 속의 위성사진을 근거로 괌 앤더스 미군 공군기지와 정확히 같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국 국방부는 물론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부도 해당 영상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중국군이 영상을 공개한 날은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담당 차관의 대만 방문에 발끈한 중국이 대만 해협 인근에서 이틀째 무력시위를 벌인 날이었다고 덧붙였다. H-6는 중국군의 주력 폭격기로 그동안 대만 인근에서 진행된 중국군의 경고성 비행에 여러 차례 동원됐다고 대만 공군이 설명했다. H-6K는 H-6 전폭기 최신예 모델로 1950년대 소련의 Tu-16 전폭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동부 전구도 뮤직비디오를 통해 ‘오늘 전쟁이 발발한다면 우리의 대답은 바로 이것이다’는 주제로 중국이 적을 향해 온갖 미사일을 퍼붓는 장면이 연이어 나오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뮤직비디오는 전쟁이 발생하면 중국군이 과감히 적진으로 뛰어든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의 전략 미사일들이 모두 나와 대거 발사되는 모습이 등장한다. 이 영상에는 “어느 날 전쟁이 일어나면 우리는 조국의 중책을 짊어지고 인민의 희망을 저버리지 않을 것이다. 전쟁터로 나와 나라를 지킬 것이니 안심하라”는 내용이 나온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