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5883 0562020092162935883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4040000 1600694048000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추미애 “김도읍, 죄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서욱 국방부 장관과 이야기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또 한 번의 실언으로 야당 의원들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추 장관은 21일 저녁 국회 법제사법회의 전체회의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묻자, 돌연 “어이가 없네요. 저 사람(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정말 잘했어요. 죄없는 사람 여럿 잡아다 가둘 거 같애”라고 비꼬았다. 의원들의 현안 질의가 중단되고 정회 직후 마이크가 켜진 상태인 줄 모르고 이같이 말한 것이다. 추 장관의 발언은 그대로 생중계됐다.

앞서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회의에서 서 장관에게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특혜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 추 장관의 발언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자신은 억울하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회의가 속개된 뒤 국민의힘 의원들은 추 장관에게 강력히 항의했다. 유상범 의원은 추 장관 발언을 그대로 읽은 뒤 “추 장관께서 ‘소설 쓰시네’ 발언 이후로 법사위에서 얼마나 많은 논란이 발생하고 많은 사람의 고성이 오갔나. 법사위가 희화화됐다”며 “마이크가 켜져 있는데 바로 옆의 국방부 장관에게 국회의원을 상대로 이렇게 모욕적인 언사를 하면서 다른 사람이 다 듣도록 만들고, 도대체 뭡니까?”라고 따졌다.

김도읍 의원은 “회의를 모니터하던 기자들이 먼저 추 장관 발언을 듣고 연락했다. 기자들이 들어도 황당한 거다”라며 “개인적으론 모욕적이어도 이해하려고 노력하겠지만 한두 번도 아니고 추미애 장관 설화가 정말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케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서”라고 말한 뒤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회의 중에 그런 말을 했다면 심각한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면서도 “회의 후 하필 마이크가 켜져 있어서 그런 건데, 신속하게 유감을 표명했으니 너그럽게 이해해달라”고 추 장관을 감쌌다.

아들 의혹과 관련 추 장관을 감싼 서 장관도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서 장관에게 해당 발언 진의를 물었다. 이에 서 장관은 “오랫동안 같이 앉아 있어서 인사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의원이 “질의하는 야당에 대해선, 의혹을 물어봐야 하는 처지는 생각 안 하느냐”라고 재차 묻자 서 장관은 “(야당) 의원님들도 고단하겠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지난 7월에도 법사위 회의장에서 야당 의원들이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 관련 질문을 하자 마이크가 켜진 상태에서 “소설 쓰시네”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