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157 0202020092162936157 06 0602001 6.1.2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98024000 1600733051000 related

[종합]`애로부부` 이남용 "부부관계 강요하는 아내, 112 부를뻔"vs허윤아 "한달에 한번도 못하면 화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허윤아와 이남용 부부가 부부관계 문제로 다퉜다.

21일 방송되는 ‘애로부부’ 9회에는 결혼 6년차를 맞은 허윤아&이남용 부부가 출연, 불타는 사랑에 연애 3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했지만 부부관계 문제로 갈등을 겪는 현실을 털어놨다.

LPG 원년 멤버 허윤아는 대학생 시절 남편 이남용을 처음 만났다. 허윤아는 "그땐 말수도 적고 되게 멋있었다"며 "첫사랑같았는데 13년만에 SNS로 재회를 하게 돼 만났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연애한 지 3개월만에 아이가 생겨 결혼까지 갔다. 이남용은 "그땐 손만 닿아도 뜨거울 때였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 산 바로 앞에 시냇물이 흐르니까 소리 질러도 모르고, 어르신들은 다 주무시고"라고 말했다.

이남용은 이어 "집을 태워다주는데 또 터치를 하더라. 그래서 어두운 데가 어디냐고 묻자 아내가 길을 알려주더라"고 말했다. 허윤아가 "미쳤나봐 진짜. 기억도 안 나는데"라며 머리를 감싸쥐었다. 이남용은 "기억나니까 웃는 거잖아"라고 말했다.

이날 애로사항 의뢰인은 허윤아였다. 허윤아는 "결혼 6년차인데 신혼 때부터 쭉 한 달에 한 번만 부부관계를 하고 있다"며 한 달에 두번으로 관계 횟수를 늘리고 싶다고 전했다.

허윤아는 "한 달에 한 번도 괜찮았는데 작년 사건 때문에 계속 이야기하고 있다"며 "작년엔 일 년에 10번만 했다"고 말했다. 이남용은 이에 "집에 가서 이야기해라. 피곤하다"며 안경을 벗었다. 이남용은 "달력이 있더라. 깜짝 놀랐다. 그걸 보니까 압박감이 들더라. 그걸 체크해놨으니까 더 고개를 숙이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허윤아는 이어 "이거를 안 하게 되면 어떡하지가 되게 무서웠다. 그렇게 되면 사이가 안 좋아지는 건가 생각했을 떄 부부관계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윤아는 "저는 꽁한 성격이 못 된다. 남편이 안 자면 바로 물어본다. 그렇게 30일을 물어봐야 한 달에 한 번 할까말까다. 랜덤이라 얼마나 쫄깃쫄깃한지 모른다. 말일쯤 되면 슬슬 불안해진다"고 털어놨다.

허윤아는 "내가 여자로서 매력이 없나, 부터해서 뭐가 문제길래 이러지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남용은 "당신하고 하는 건 좋은데 명령하지 마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좀 리드를 해서 짐승마냥 할 수 있는 건데 '오빠 바지만 내리고 있어'라고 한다. 그게 말이 되냐"고 폭로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상아는 "순간 정신줄 놓고 이야기하는 것 같아"라며 웃었다.

이남용은 "내가 리드를 해서 하고 싶은데 꼭 대기타는 것 같지 않냐"며 "네가 달라니까 더 싫다"고 말했다. 이남용은 "네 마음대로 할 것 같으면 나만한 인형 갖다놓지 그러냐"고 말했다.

허윤아는 "한 달에 한 번이 의도치 않게 밀리려고 하면 되게 화가 난다. 생각보다 되게 화가 난다"고 말했다. 허윤아는 이어 한 달에 두 번으로 늘리자고 제안했더니 이남용이 "차라리 생활비를 올려주겠다"고 했다고도 밝혔다.

이남용은 "더위를 탄다느니 뭐니 하면서 집에서 옷을 홀딱 벗고 있다. 자유인이다"라고 말했다. 이남용은 "조금 매력은 떨어지더라. 이 친구는 사랑하지만 성적인 매력은 약간"이라 말했다. 허윤아는 "나는 원래 옷을 못 입는다. 어렸을 때부터 다 그냥 아담"이라 말했다.

이남용은 "근데 선머슴도 아니고 밥 먹을 때까지도 옷을 다 벗고 있으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양재진과 이상아는 "저건 심하다" "저건 나도 싫을 것 같다"며 공감했다. 이남용은 "옷 벗고 있는 것도 기분 나쁜데 고춧가루에 몸에 튀어있으면 여자로서의 매력이 떨어진다. 조금의 신비로움도 있고 하면 하루에 한 번도, 세 번까지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허윤아는 "나는 멘탈이 강하다 그런 쪽으론. 난 어떤 것에도 굴하지 않고 무조건 해낼 거다. 그리고 얘기 나온 김에 한 달에 두 번으로 올려"라고 말했다. 허윤아는 "말 나온 김에 그렇게 자신 있으면"이라 말했다.

이남용은 "샤워하고 나오는데 손이 갑자기 밑으로 온다. 벗고 있으면 어느 순간 손이 들어와 건드리니까 그게 싫은 것"이라 말했다. 이남용은 "성추행이 달리 성추행이 아니다. 정말 112 부르려다 끊었다"며 화냈다.

허윤아는 "진짜 화내더라. 되게 민망하게. 그게 기분 나쁠 일이냐"고 물었다. 이남용은 "너는 기분 좋을까"라고 물었다. 허윤아는 "나는 좋을 것 같다. 해봐봐"라고 말했다. 이용진은 "허윤아씨가 전형적으로 테러리스트 협상하듯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윤아는 "저라도 노력을 안 하면 섹스리스 부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남용은 "당신이 튕겨 봐. 다가간다. 원래 그런 거야"라고 말했다. 허윤아는 "내가 그런 적도 있었다. 그래서 작년에 10번을 한거야"라고 말했다.

허윤아는 "방 하나를 성인용품점으로 만들자고 했었다. 알고 봤더니 다 속은 거다. 결혼하고 나서 그 이야기 꺼냈다가 쓰레기 취급 당했다"고 말했다. 허윤아가 이야기를 꺼내자 남편이 "결혼 전 했던 이야기를 왜 지금 꺼내냐"고 했다고.

허윤아는 "연애 때랑 결혼이 너무 달라졌다. 연애 때랑 다르게 결혼했더니 보통의 사람이었던 거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애로지원금 100만원은 3대2로 이남용에게 주어졌다.

스타투데이

이날 방송 초반 홍진경은 "결혼과 혼인신고는 안 했지만 함께 오래 산 '사실혼 관계'일 때 한쪽에서 바람이 날 경우 소송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남성태 이혼전문 변호사는 "소송할 수 있다"며 "사실혼 전제가 사실일 경우 상간자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성태 변호사는 "혼인신고만 안 했다 뿐이지 부부로서 실체가 있어야 한다. 결혼식도 하고 주변에서도 다 부부라고 알고 있고"라고 설명했다. 홍진경은 "결혼식을 안 하고 동거만 했으면 어떠냐"고 물었다.

남성태 변호사는 "판단하는 하나의 기준일 뿐이지 결혼식이 사실혼의 결정적 요건은 아니"라며 "부부로서 당사자의 의사와 주변에서 이 사람들을 보는 시선 등을 가지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양재진은 "아무리 오래 동거했어도 연인 관계로 알고있고 주변에서도 연인으로 보고 있으면 사실혼이 아니냐"고 물었고 남성태 변호사는 "그렇다"며 "사실혼이라 하면 법률혼에 준해서 보호를 하고 있다. 상간 소송도 재산 분할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