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7005 0032020092262937005 04 04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11313000 1600742968000

나발니 "독극물 '노비촉' 묻은 내옷 돌려달라" 러 당국에 요구

글자크기

회복 중 블로그에 글 올려…"당국이 중요한 증거물 숨기려 시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독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자신이 시베리아 지역 병원에 입원할 때 입고 있었던 옷을 돌려 달라고 21일(현지시간) 자국 당국에 요구했다.

입원 당시 입고 있던 옷에 자신이 중독된 것으로 알려진 독극물 '노비촉'이 묻어 있을 수 있는 만큼 그것을 증거물로 삼겠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나발니가 처음 입원했던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의 응급병원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타스·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나발니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내가 지금 관심이 있는 것은 중독된 날인 지난달 20일 입고 있었던 바로 그 옷"이라면서 "(러시아 수사당국에 할당된) 30일간의 사전 조사 기간이 이 중요한 증거를 숨기는 데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 당국이) 나를 독일로 보내도록 허가하기 전에 내게서 모든 옷을 벗겨갔고 나를 완전히 벌거벗은 상태로 (독일로) 보냈다"면서 "내 몸에서 '노비촉'이 발견됐고, 접촉 감염이 아주 유력한 점을 고려할 때 옷은 아주 중요한 물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당국을 향해 "내 옷을 조심스럽게 비닐봉지에 포장해서 내게 돌려줄 것을 요구한다"고 주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달 20일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에서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졌다.

당초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 병원에 입원했던 나발니는 이틀 뒤 독일 베를린의 샤리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7일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 회복 중이다.

사건 직후 나발니 측은 그가 독극물 공격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처음으로 그를 치료한 옴스크 병원과 당국은 나발니에게서 독극물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지난 2일 연방군 연구시설의 검사 결과 나발니가 옛 소련 시절 군사용으로 개발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됐다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증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노비촉은 신경세포 간 소통에 지장을 줘 호흡 정지, 심장마비, 장기손상 등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프랑스와 스웨덴의 연구소도 나발니의 노비촉 중독을 확인했다.

나발니의 요구와 관련, 시베리아 옴스크주 보건부는 "나발니가 처음 입원했던 옴스크 제1응급병원에는 나발니의 옷이 없으며 수사당국이 그것을 수거해 갔다"고 전했다.

한편 나발니 측은 이날 "법률로 정해진 30일간의 사전 조사 기간이 종료됐다"면서 수사 당국이 형사사건으로 정식 수사를 개시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러시아 내무부(경찰청) 시베리아 지역 교통국은 "사전 조사 기간에 약 200명의 관련자를 조사했다"면서 "지금도 사전 조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나발니가 지난 15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있는 모습을 SNS에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리아노보스티 통신 사진 재인용]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