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1715 1192020092262961715 04 0401001 6.1.19-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64532000 1600764544000

"중국이 손볼 미국 기업은 시스코…이미 보복 시작"

글자크기
"중국이 손볼 미국 기업은 시스코…이미 보복 시작"

[앵커]

각종 사안을 두고 첨예한 대립을 보였던 미국과 중국이, 최근에는 틱톡과 화웨이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미국의 조처에 대한 중국의 대응이 초미의 관심사였는데요.

중국 당국이 마련 중인 블랙리스트에 시스코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최근의 괴롭힘은 미국이 옹호한 시장경제와 공정한 경쟁 원칙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입니다."

중국 기업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지속적인 압박에 강하게 반발했던 중국 정부.

전문가까지 가세해 미국의 대중국 제재를 비판했습니다.

<류즈친 / 中인민대 금융연구원 고급연구원> "틱톡과 중국에 대한 탄압 뒤에 다른 일을 숨기는 미국의 전략이 있습니다. 미국은 화웨이, 바이트 댄스, 틱톡을 억누르고 있습니다."

자연히 중국 측의 보복 조치에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

중국 상무부는 지난 19일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관한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규정에 따르면 중국 기업과의 정상적인 거래를 끊어 시장 거래 원칙을 위반하거나 중국 기업에 대한 차별적 조치를 한 기업 등이 대상으로, 사실상 미국을 겨냥한 블랙리스트인 셈입니다.

중국 상무부가 아직 명단을 공개하지 않은 가운데 제재 대상이 일부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화웨이의 경쟁자로 꼽히는 시스코가 블랙리스트에 포함됐으며, 오랜 기간 납품했던 중국 국영통신업체들과 계약이 끊기면서 보복은 이미 시작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내부에서 블랙리스트 공개를 두고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미국과 무역 협상을 진행 중인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더 큰 보복을 부를 수 있다며 블랙리스트 공개를 미 대선 이후로 미루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