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2324 0352020092262962324 02 0201001 6.1.21-RELEASE 35 한겨레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5966000 1600796110000

검찰, ‘특혜휴가 의혹’ 추미애 아들 집·사무실 압수수색

글자크기
당시 보좌관·지원장교 주거지도

휴가 연장때 연락내용 확인 목적

검찰 안팎선 ‘늦장 수사’ 지적도


한겨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월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아무개(27)씨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휴가 연장 과정에서 서씨 등 주요 관련자 사이에서 어떤 연락이 오갔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보이지만, 검찰 안팎에선 ‘늦장 수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 김덕곤)는 전날 전북 전주시에 있는 추 장관의 아들 서씨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씨는 올해 초부터 전주 소재 프로축구 구단에서 인턴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지난 19일에는 당시 부대 지원장교로 근무했던 김아무개 대위와 추미애 의원실의 보좌관이었던 최아무개씨의 주거지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서씨와 최씨, 군 관계자 등으로부터 ‘두차례에 걸친 병가(2017년 6월5~23일) 뒤 개인연가(6월24~27일)을 연장할 때 사전에 승인을 얻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뒤, 이런 주장이 객관적인 물증에 부합하는지 확인하고 있다. 휴가 연장 과정에서 김 대위와 최소 세차례 연락한 것으로 알려진 최 전 보좌관은 검찰 조사에서 ‘서씨의 부탁으로 연락했으나 단순 문의였지 청탁은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위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최 전 보좌관과의 통화 날짜·횟수를 확정하지 못하는 등 진술이 오락가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 분석해 이들 사이에 오고 간 연락이 어떤 성격인지, 휴가 문의 과정에서 드러난 3명 외에 제3자의 개입은 없었는지 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이 통상적인 수사 관행에 비추어 너무 뒤늦게 이뤄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사건이 배당된 지 8개월이 지난 마당에 핵심 관련자들을 두루 조사한 뒤에야 강제수사에 나서는 것은 통상적인 수사 관행에 비추어보면 어색한 면이 있다”며 “3년 전에 일어난 일들이라 안 그래도 여러 자료들이 이미 사라져 있을 가능성이 큰데 유의미한 증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임재우 오연서 기자 abbado@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