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2608 0242020092262962608 08 08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6969000 1600779484000

"美, 화웨이에 인텔·AMD 반도체 첫 수출 허가"…韓기업 '촉각'

글자크기

美 상무부, 화웨이 공급망 제재 이후 첫 허가 사례

삼성·SK하이닉스 등, 승인 요청…허가 여부 주목

이데일리

삼성전자·SK하이닉스 화웨이 매출 비중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날 선 제재에 맞서 중국 정부도 미 최대 통신장비·보안시스템 업체 시스코를 포함한 ‘중국판 블랙리스트’ 작성으로 맞불을 놓은 가운데 미 반도체회사인 인텔과 AMD가 화웨이에 일부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허가를 미 정부로부터 받아 주목된다. 미·중 양국 간 극한 갈등 속에 이뤄진 조처로, 그간 대중(對中) 반도체 수출에 차질을 빚어왔던 한국 반도체 기업들도 숨통이 트일지 주목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인텔과 AMD가 화웨이에 반도체 수출을 공급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미 정부가 화웨이의 반도체 공급망을 옥죄는 제재를 단행한 이후 나온 첫 수출 허가 사례로, 자칫 인텔 등 미 기업의 시장 지위가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가 만만찮게 나오자, 이례적으로 거래를 허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AMD는 스마트폰이 아닌 노트북용 프로세서 공급 수출에 대해 허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텔 측은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는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인텔 측은 “화웨이의 노트북 사업과 관련해 공급체인을 가동할 계획”이라고만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5월 국가안보를 이유로 화웨이를 ‘블랙리스트’로 지정해 미 기업들의 수출 등 거래를 전면 차단했다. 화웨이 장비가 중국 당국의 스파이 행위에 활용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미 상무부는 지난 15일부터 전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미국의 소프트웨어나 장비·기술을 조금이라도 활용한 반도체를 화웨이에 공급할 경우 미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도록 했다. 사실상 미국 기술이 반영되지 않은 반도체가 없다는 점에서 화웨이를 고사시키려는 조처라는 평가가 나왔다.

미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 등 다른 나라의 반도체 기업들도 인텔과 AMD의 전철을 걷게 될지 주목된다. 현재 한국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대만 반도체 업체인 TSMC, 매크로닉스 등은 미 상무부에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제품 수출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를 공산이 있는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SMIC도 미 상무부의 수출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외교가 일각에선 이번 조처를 미국이 양국 간 극한 대립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으로 해석하며, 미 기업에 대한 ‘중국판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본격적인 보복을 준비 중인 중국 정부도 이에 부응해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