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0079 0232020092362980079 04 0402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36145000 1600836670000

日, 내달 韓 등 외국인 입국 부분 허용 검토중…"관광객은 제외"

글자크기

3개월 이상 중장기 체류 자격 보유자 대상

"2주 자가격리 등 조건 있을 듯"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가 조만간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을 부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3일 아사히신문 등이 보도했다. 관광객은 제외되지만 3개월 이상의 중장기 체류 자격 보유자를 대상으로 입국 금지 조치를 푸는 것으로 한국인의 일본 입국도 대폭 허용될 가능성이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해온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 다음달 초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의료·교육·문화활동 등에 관한 중장기 체류를 인정할 계획이다. 입국 규제 완화에 따라 외국인 유학생의 입국도 전면 허용된다.


입국자 규모는 하루 1000명 가량으로 제한할 것으로 보이며 입국 후에는 2주간 자가격리 하는 등 조건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규 입국자에게는 이러한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확약하도록 서약서도 받는다.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켜본 뒤 최종 판단할 예정이다.


일본은 지난 2월 이후 원칙적으로 159개국의 외국인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다만 한국을 비롯한 16개 국가와 지역에서 오는 사업상 방문자(취업 포함)에 대해 제한적으로 입국을 허용하기 위해 협의를 하는 등 필요한 절차를 밟아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입국 금지 조치를 일부 해제, 입국 인정 범위를 넓히려는 것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16개 국가·지역에 관해서는 2주 대기 조건을 붙여서 거의 완전히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인의 일본 입국도 해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