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2525 0432020092362982525 04 0401001 6.1.2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0837520000 1600838276000

일본 중학교 우익 역사교과서 사실상 퇴출…"시민운동 효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익 사관을 옹호한다는 비판을 받은 일본 출판사 이쿠호샤의 교과서가 내년에 중학교 교육 현장에서 사실상 퇴출당할 전망입니다.

23일 마이니치신문에 의하면 2021학년도(2021년 4월∼2022년 3월)부터 4년간 사용될 일본 공립중학교 교과서 선정 결과 이쿠호샤 교재의 채택률이 역사 1%, 공민(일반사회) 0.4%로 떨어질 전망입니다.

이쿠호샤 교재의 올해 채택률이 역사 6.4%, 공민 5.8%인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존재감을 상실하는 수준으로 외면당한 것입니다.

우익단체인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이 교과서 선정을 목표로 편집에 관여한 지유샤의 역사, 공민 교재는 0.1% 정도의 채택률을 기록하고 있었는데 앞서 교과서 검정에서 탈락했습니다.

학생 수가 많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후지사와시, 오사카부 오사카시 등이 현재 사용 중인 이쿠호샤 교과서를 내년부터 쓰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 우익 교과서 퇴출 흐름으로 이어졌습니다.

현재 이쿠호샤 교과서를 사용하는 지자체 중 16개가 내년에 다른 출판사 교재를 쓰기로 결정했고 내년부터 다른 출판사 교과서에서 이쿠호샤로 갈아타기로 결정한 곳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역구 중 하나인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 1개뿐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이달 16일 기준 내년에 공립 중학교가 이쿠호샤 교재를 사용하기로 한 지자체는 오키나와현 이시가키시, 오사카부 이즈미사노시 등 10개뿐(현립 중고 통합학교 제외)입니다.

시민사회의 끈질긴 저항이 우익 교과서 퇴출의 원동력으로 꼽힙니다.

SBS

러일전쟁에서 일본의 승리에 대해 "같은 유색 민족이 세계최대의 육군국·러시아를 격파했다는 사실은 열강의 압박이나 식민지 지배의 고통에 시달리던 아시아·아프리카 민족에게 독립에의 희망을 안겨줬다"고 평가한 이쿠호샤 교과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네트21'의 스즈키 도시오 사무국장은 "현장의 교사나 시민의 목소리가 보디블로(권투에서 상대의 복부를 타격하는 것)처럼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지자체장이 자신과 생각이 비슷한 이들을 교육장이나 교육위원에 임명해 교육 현장에서 저조한 평가를 받은 교재가 교과서로 채택되도록 유도하는 사례가 있었는데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네트21을 비롯한 많은 시민단체기 이런 방식에 저항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습니다.

이쿠호샤 교과서를 확산시키려는 우익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지만, 시민사회가 이에 굴하지 않고 대항한 셈입니다.

앞서 일본 기업 후지주택에서 일하는 재일 한국인 3세 여성이 사용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의 판결문에서는 후지주택 회장이 이쿠호샤 교재 채택률을 높이기 위해 직원들에게 설문조사에 참여하도록 장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우익 사관을 옹호해 온 산케이신문은 이쿠호샤 교재가 "일본의 역사나 문화에 대한 애정을 기르는 것을 편집 목표로 걸고 있다"며 "걱정되는 것은 자학적인 내용의 교과서가 많아지는 것"이라고 이쿠호샤 교재 채택률 저하에 관한 논설을 23일 지면에 실었습니다.

이 신문은 새역모가 주도한 지유샤 교재가 검정에 탈락한 것과 관련해 "부적절한 종군위안부라는 호칭을 비롯해 일부러 자국을 깎아내리는 것 같은 기술이 검정을 통과했다. 자학 사관으로부터의 탈각을 꾀하는 교과서 개선 흐름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