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5432 1192020092362985432 03 0301001 6.1.19-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841263000 1600841272000

[뉴스큐브] 신규확진 나흘만에 세자릿수…산발적 집단감염 확산

글자크기
[뉴스큐브] 신규확진 나흘만에 세자릿수…산발적 집단감염 확산

<출연 : 박민선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김수민 시사평론가>

두 자릿수로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110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9명이고, 해외유입이 11명입니다.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데요.

박민선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김수민 시사평론가와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질문 1>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신규 확진자는 지난 20∼22일 사흘 연속 82명, 70명, 61명 등 두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다시 1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안정세로 접어드는가 싶더니 다시 급증한 이유는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

<질문 2> 독감 백신의 상온 노출 문제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백신이 의료기관에 공급되는 과정 중 냉장온도(2~8도)가 유지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배송 과정에 어떻게 문제가 있었던 건가요?

<질문 2-1>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문제 백신 물량은 정부가 입찰로 확보한 1,259만명분(도스) 중 어제 접종을 위해 풀린 500만도스 가운데 일부라고 합니다. 만약 백신이 상온에 노출된다면 어떤 문제가 생기나요?

<질문 3> 일각에선 신성약품이 병원에 공급한 백신이 종이박스에 담겨 전달됐다고 비판의 목소리도 높은데요. 김진문 회장은 포장의 문제는 아니라고 반박합니다. 오히려 냉장차로 운반할 때 아이스박스에 포장하면 백신이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는 건데요.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4> 정부가 소상공인과 특고(특수고용직)·프리랜서, 아동 돌봄 등에 대한 지원금을 내일부터 지급하기 시작합니다. 늦어도 추석 전에는 최대한 지급을 완료하겠단 방침인데요. 누구한테 얼마를 언제 지급하게 되나요?

<질문 5> 지역별 확진자 관련 내용도 짚어보겠습니다. 강원도 내 청정 지역이었던 동해시에서 첫 확진 사례가 나왔습니다. 동해시 망상동에 사는 60대 여성으로 최근 경북 울진의 한 장례식장을 다녀간 경기도 시흥 확진자의 친인척입니다. 시흥시 확진자가 동해시 약국, 주유소, 식당 등을 방문한 만큼 지역감염으로 번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데요?

<질문 6> 서울 강남구 신도벤처타워에선 6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2명으로 늘었습니다. 집단감염은 건물 9층에 있는 동훈산업개발과 10층의 조광도시개발에서 각각 시작됐는데 두 회사 모두 부동산 개발이나 투자 관련 상담을 하는 업체라는 공통점이 있죠. 즉 감염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 아닙니까?

<질문 7> 충북 청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더 나왔습니다. 두 환자 모두 발열, 기침 등의 감염 의심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감염 경로는 모두 부산의 한 건강보조식품 설명회의 n차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죠?

<질문 8> 다가오는 추석 연휴 중 벌초·명절을 위한 이동뿐 아니라 여행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실제 추석 연휴는 코로나 재확산의 중대 고비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이동 제한까지는 어려워도 좀 더 선제적이고 강력한 대책이 없을까요?

<질문 9> 경기 파주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치료 중에 병원을 탈출해서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검거됐던 사랑제일교회 신도가 있었습니다. 이 신도가 오늘 완치를 해서 퇴원을 했는데 동시에 경찰에 체포가 됐더라고요. 어떤 처벌 받게 되는 겁니까?

<질문 10> 중국이 냉동식품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러시아산 오징어, 인도네시아 갈치 등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비상입니다.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 코로나가 전파될 위험성도 커지고 있는데 음식물 섭취 때 어떤 위생 지침이 필요할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