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5528 0012020092362985528 01 01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41340000 1600850410000

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으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한 의혹에 휩싸인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탈당을 밝히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 기업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특혜 수주를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민의힘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오늘 당을 떠나려 한다”면서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 청탁이나 이해충돌방지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현 정권의 부정 기류에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탈출 시도하고 있다는 점 분명히 지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 개인 결백 관련된 문제이기에 끝까지 진실 소명하면서도 당에는 더이상 부담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는 판단을 스스로 했다”면서 “무소속 의원 입장에서 부당한 정치공세 맞서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가족 회사는 박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하던 시기 서울시 및 산하기관에서 400억원 넘는 일감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임지선·심진용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