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9354 0142020092362989354 08 08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45997000 1600846006000

SK텔레콤, 28㎓ 5G 주파수로 B2B 시장 공략 나선다

글자크기
5G 기술세미나 온라인 개최
3.5㎓ 서비스영역 확대하고 28㎓는 기업시장 모색


파이낸셜뉴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5G 기술 세미나'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이 5G주파수를 활용한 기업용시장(B2B) 확대에 속도를 낸다. 기존의 저주파수 대역(3.5GHz) 커버리지는 높이는 한편 초고주파 대역인 28GHz 주파수는 B2B용 서비스로 특화해 새 시장을 만들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3.5GHz 대역 커버리지 확대, 5G 리더십 확보“
SK텔레콤은 23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으로 ‘5G 기술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는 '5G Technologies for Today & Tomorrow'를 주제로, 5G 기술 및 상용화 현황에 대한 이해를 돕고 향후 지속 선도해 가야할 5G 비전과 계획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로스 오브라이언편집장, 도이치텔레콤 알렉스 최 부사장이 각각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사업자들의 5G 상용화 동향 및 추진 방향을 소개했다. 삼성전자의 이주호 펠로우, LG전자의 윤영우 상무도 최신 이동통신 기술과 표준화 동향에 대한 트렌드를 공유했다.SK텔레콤에서는 박종관 5GX기술그룹장, 류정환 5GX 인프라그룹장, 이강원 5GX 클라우드 랩스 장이 참여했다.

박종관 그룹장은 5G 표준과 관련해 “SKT는 글로벌 통신 사업자 및 장비/단말 제조사들과 지속적인 협력은 물론 3GPP 표준화 회의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5G 상용화 표준 선도 및 관련 기술 선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SKT는 기존 3.5GHz 기반 5G 품질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박종관 그룹장은 △5G와 LTE를 결합해 속도를 높이는 ‘EN-DC’ 기술 △5G 인빌딩 전용 장비인 ‘레이어 스플리터’ △서비스지역 확산장비인 ‘5G/4G 듀얼 모드 RF 중계기’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솔루션 등을 선보였다.

박 종관 그룹장은 “타 이통사들이 보편적인 커버리지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면 SK텔레콤은 서비스 가능한 지역의 기지국을 촘촘히 세워 속도와 안정성을 높이는 전략을 취해왔다”면서 “3.5GHz대역을 꾸준히 확대해 리더십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28GHz, 시장 선도할 사업 모델 찾겠다”
SKT는 3.5GHz 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가능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올해 상반기에 확보한 28GHz대역 및 단독모드(SA) 기술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비단독모드(NSA)는 5G망과 LTE망을 함께 쓰는 기술이고, 단독모드는 5G중계기만을 쓰는 기술이다.

류정환 5GX 인프라 그룹장은 “28GHz 및 SA는 전파 특성, 기술 방식 등을 고려할 때 속도, 안정성 및 체감 품질 면에서 B2B 특화 서비스에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면서 “28GHz 주파수는 커버리지가 낮아 B2B시장에 적합하고 새로운 시장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KT 김윤 CTO는 "5G '세계 최초'를 넘어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차원에서 향후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고자 국내외 전문가를 모시고 세미나를 개최했다"며, "5G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확산과 디지털 뉴딜에 있어 핵심 인프라인 만큼 품질 및 기술 진화는 물론,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5G·AI, Cloud가 만나는 새로운 서비스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