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0262 0522020092362990262 01 0103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47550000 1600847628000

[SNS 톡톡] 이해식 의원 공개 비판한 금태섭 "이런 세상 됐구나"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인 소신파로 꼽히는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당 소속 이해식 의원을 공개 비판했다.

이해식 의원은 지난 22일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 청문회에서 "후보자는 민주당이 추천한 후보자로 선관위원이 되면 선관위에서 어떤 결정을 할 때 민주당에 불리한, 혹은 공정하지 않은 그런 결정을 하지 못하게 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임무"라고 말한 바 있다.

금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SNS에 선거관리위원의 임무를 적시한 헌법 제114조를 옮겨 적으며 이해식 의원의 이 발언을 문제 삼았다. 헌법 제114조 4항에는 '위원은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에 관여할 수 없다'고 선거관리위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민주당 소신파로 꼽히는 금태섭 전 의원이 자당 소속 이해식 의원의 발언을 공개 비판했다. [사진=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2020.09.23 dedanhi@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이해식 의원이 헌법상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에 관여할 수 없는 중앙선관위원에게 공개적으로 여당 편향적인 요구를 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금 전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의 해석"이라며 "이런 주장을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당당하게 하는 세상이 되었구나"라고 개탄했다.

금 전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라고 불린 소신파 의원 4인방 중 한 명이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 등에서 당과 다른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혀 여권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금 전 의원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법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기권했다는 이유로 당에서 경고 처분을 받았고, 지난 21대 총선 경선에서는 정봉주 전 의원, 김남국 의원의 공개 도전을 받기도 했다. 소신파 의원에 대한 탄압이라는 비판 여론이 일면서 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을 경기 안산 단원을로 전략공천했지만, 금 전 의원은 경선에서 강선우 민주당 의원에게 패배해 탈락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