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2846 0242020092362992846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1713000 1600851734000

도쿄올림픽 '뒷돈 의혹' 점입가경…IOC 위원장은 "개최 강행"

글자크기

도쿄올림픽 유치위, 122억원 사용 출처 불분명

기록누락에 컨설팅 비용 축소 보고 의혹도 제기

바흐 위원장 "코로나 와중이지만, 스포츠 재개"

이데일리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검은 돈이 거래됐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내년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지 선정을 둘러싼 이른바 ‘뒷돈 의혹’이 점입가경이다. 일본 측이 개최지 선출 권한을 가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아들에게 4억원을 보낸 정황이 드러난 데 이어 사용처가 불분명한 11억엔(122억원)가량의 돈을 또다시 해외에 보낸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이런 가운데 IOC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해 주목된다.

23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측이 외국으로 송금한 돈 11억엔 중 2억엔(약 22억원)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유치위원회(유치위)가 컨설팅 업무를 위탁한 싱가포르 업체 블랙타이딩스(BT)에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나머지 9억엔(약 100억원). 송금처나 사용 내역이 분명하지 않은 것이다. 이와 관련, 당시 유치위 위원은 국외 송금에 대해 “비밀유지 의무가 있어 개별 안건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해 의구심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유치위가 해외 컨설팅에 쓴 총비용을 축소 보고한 정황도 있다. 2014년 4월 유치위가 공개한 보고서에는 국외 컨설팅 비용이 7억8000만엔(약 86억5000만원)으로 돼 있다. 하지만 일본올림픽위원회(JOC)의 외부조사팀은 국외 컨설팅에 적어도 11억엔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지적하는 등 전체 금액에 대한 설명에 차이가 났다.

또 유치위가 유치 활동에 관여한 일본 최대 광고업체 덴쓰의 전직 상무이사인 다카하시 하루유키의 회사에 약 12차례에 걸쳐 9억엔을 보낸 사실이 드러났지만, 이 사실 역시 보고서에 기록되지 않았다. 수취인이 정확하지 않은 11억원 이상의 자금 이동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전문가는 “해외 컨설팅료나 호텔 숙박비 등일 것으로 추측되지만, 내년 여름 경기 개최 분위기를 고조하려면 보다 명확하고 투명하게 실태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와 프랑스 당국 자료를 확보해 2020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선정되기 전후 유력한 IOC 위원이던 라민 디악(87·세네갈)의 아들인 파파맛사타 디악(45)에게 약 4억2500만원이 송금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파파맛사타는 올림픽 유치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으나 그의 아버지인 라민이 올림픽 개최지를 선출할 권한을 갖고 있었던 데다, 이전에도 러시아 선수들의 도핑에 관여하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었다는 점에서 ‘뇌물’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이날 IOC 홈페이지에 올린 동영상에서 “코로나19 영향 아래에서도 몇몇 스포츠 대회가 재개되고 있다“며 ”이는 도쿄올림픽을 포함한 향후 대회 준비에 자신감을 줄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