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9102 0112020092462999102 02 0201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895640000 1600895646000

44층에서 불나자…경량 칸막이 뚫고 6개월 아기 구한 엄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머니투데이

뚫린 경량칸막이.(광양소방서 제공)/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광양시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30대 여성이 아기를 안고 경량 칸막이를 통해 대피해 인명 피해를 막았다.

24일 광양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2시21분쯤 전남 광양시 중마동 48층 아파트의 44층 통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44층 집 안에 있던 A씨(33·여)는 불이 나자 6개월 된 아기를 안고 경량칸막이를 뚫고 옆 세대로 대피했다.

베란다에 설치된 경량칸막이는 화재 등 긴급상황 시 손이나 발로 쳐서 부수고 이웃집으로 대피할 수 있는 비상구다. 1㎝가량의 얇은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다.

A씨의 빠른 대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아파트 관리원 1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오후 2시43분쯤 초기진화에 이어 2시57분 완전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광양소방서 관계자는 "A씨가 경량칸막이 용도를 인지하고 있어 큰 인명피해는 막았다"며 "경량칸막이는 비상 시 대피용으로 물건을 보관하는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