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05654 0032020092463005654 04 0401001 6.1.2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10786000 1600934995000

러 교도소 강력범 집단 탈옥에 '발칵'…"50m 넘는 땅굴 발견"

글자크기

교정 당국 "탈옥수 6명 모두 살인·마약 범죄자"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남부의 한 교도소 수감자들이 50m가 넘는 땅굴을 파서 집단 탈옥한 것으로 드러나 현지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감옥을 탈출한 이들 모두가 살인과 마약 등 강력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면서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 남부 다게스탄 공화국 교정 당국은 23일(현지시간) 한 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던 6명의 죄수가 땅굴을 파서 탈옥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교도소는 다게스탄 수도 마하치칼라에서 15㎞ 떨어진 샴할-테르멘 마을 근처에 있다.

연합뉴스

수감자들이 탈옥에 이용한 땅굴의 모습.
[현지 언론 '360tv' 화면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땅굴의 정체는 지난 22일 저녁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검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땅굴의 존재를 파악한 교도관들은 전체 수감자 인원 가운데 6명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렸다.

교도소 측은 직원을 총동원해 탈옥한 수감자 6명의 행적을 좇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지 경찰 역시 다게스탄 전 지역에 이들에 대한 지명수배를 내린 상태다.

죄수들이 탈옥에 이용한 땅굴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은 현지 소셜미디어 서비스(SNS)를 통해 모두 공개됐다.

정확한 땅굴의 길이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는 땅굴이 교도소 울타리를 넘어갔다는 점에서 길이가 50m 이상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수감자 6명이 탈옥한 러시아 다게스탄 공화국의 한 교도소.
[타스=연합뉴스]



거대한 땅굴을 무슨 장비로 팠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땅굴의 규모로 봤을 때 탈옥한 수감자들이 적어도 1년 이상은 굴을 파는 데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탈옥한 수감자 6명 모두는 살인과 마약범죄 등 중범죄를 저질러 법원으로부터 장기형을 선고받았다고 타스는 전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교도소 주변 지역 주민들의 공포감 역시 커지고 있다.

외부 세력이 이들의 탈옥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지 사법당국은 교도소 측의 수감자 관리에 허점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감자 6명이 탈옥할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땅굴.
[타스=연합뉴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