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08759 0112020092463008759 06 06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13983000 1600914018000 popular

4년간 땅 사들이고 공사만 또 4년…'완공' YG 신사옥, 어떻길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YG 신사옥/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지난 8년간 공들인 신사옥이 완공돼 지난 16일부터 일부 인력과 시선들의 이전을 시작했다.

신사옥은 기존 사옥 바로 옆에 붙은 건물로 대지 3145㎡(약 1000평)에 지하 5층~지상 9층 규모로 지어졌다. 실내 면적은 총 6000평으로 기존 사옥에 비해 10배에 달한다.


땅 매입 4년+공사기간 4년…"주민들에게 피해 주면 안돼서"

머니투데이


YG는 신사옥 건립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4년간 주변 땅 매입을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이후 2016년 착공한 지 4년여 만에 YG 신사옥 건물이 완공됐다.

YG 측은 "신사옥 건축에 대해 이미 지어진 빌딩을 매입하는 좀 더 쉬운 방법도 있었지만 음악을 다루는 특수 업종이다 보니 주변 상권이나 주민들에게 소음 피해를 주면 안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부 층간·실간 소음까지 완벽한 차단이 필요해 두꺼운 방음 시설을 위해서는 반드시 높은 층고가 필요했다"면서 "이는 건축 단계부터 철저히 계산하지 않고서는 매우 힘든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0년간 사용해 왔던 기존 사옥은 지상 연결 다리를 통해 신사옥과 연결될 예정이다.


구내식당으로 유명한 YG, 신사옥 2층 전체가 식당으로…

머니투데이

YG 신사옥에는 복층 높이의 대강당을 비롯해 대형 댄스 연습실 7실, 대형 녹음 스튜디오 7실, 전속 작곡가와 아티스트를 위한 개인 음악 작업실 30개가 설치됐다.

수백 평에 달하는 신사옥 지상 2층 전체에는 현대식 식당 존으로 꾸며졌다. 앞서 YG 구내식당은 수준급 음식을 제공해 유명해졌다.

지하층에는 대규모의 운동시설과 위락 시설도 함께 설치하여 직원들과 소속 가수들의 편리와 복지에도 중점을 뒀다.

YG 측은 "이전 사옥에 입주한지 10년이 흘렀고 그 이후 관련 사업 분야와 인력이 크게 늘어나면서 주변의 여러 건물을 추가로 임대해 사용해 왔었다. 이제 흩어져 있던 조직들이 올 연말까지 신사옥으로 모두 모이게 되면 업무 효율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최첨단 시설이 완비된 신사옥에서 신인 아티스트들을 본격적으로 육성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K팝 위상을 높여가는데 일조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신사옥 맞은 편 건물엔…팬들을 위한 휴게 공간 마련 계획

머니투데이

YG는 사원 복지뿐 아니라 팬들을 위한 복지 시설도 따로 마련하기로 했다. 신사옥 바로 맞은편에 위치한 작은 신축 건물 전체 층을 임대하여 팬들이 이용할 수 있는 휴게 공간과 전시·편의시설 등을 올 연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YG 측은 "그동안 사옥 앞에는 멀리서 온 해외 팬분들이 소속 가수들을 멀리서나마 잠시 보기 위해 많이 찾아오셨는데, 문제는 매섭게 추운 겨울과 무더운 여름에도 팬분들이 길거리에 서 계셔서 걱정이 많았다. 특히 화장실과 같은 기본 시설 사용에 한계가 있어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사옥을 준비하면서 팬분들을 위한 실내 공간을 반드시 마련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신사옥이 한눈에 훤히 들여다보이는 정면 건물에 팬들만을 위한 공간을 꾸밈으로써 이제 팬들이 추위와 더위에 고생하지 않고 실내공간에서 편의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내년 창립 25주년을 맞는 YG엔터테인먼트에는 현재 빅뱅,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AKMU, 신인 그룹 트레저 등이 소속돼 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