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09656 0512020092463009656 05 0507003 6.1.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15101000 1600915120000

토론토, 양키스 14-1 대파…포스트시즌행 1승 남았다

글자크기
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를 14-1로 대파하고 포스트시즌 진출을 눈앞에 뒀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을 눈앞에 뒀다.

토론토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14-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론토는 29승27패(AL 동부 3위)를 기록, 포스트시즌 진출 매직넘버를 1로 줄였다. 남은 4경기에서 1승만 추가하면 2016년 이후 4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를 밟게 된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로 이미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양키스는 32승24패가 됐다.

타선이 폭발하며 낙승을 거둔 토론토다. 포수 대니 잰슨(4타수 4안타 2홈런 3타점)의 멀티 홈런을 포함해 장단 16안타를 몰아쳤다.

마운드는 투수 3명이 지켰다. 선발 로비 레이가 4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하고 마운드를 내려가자 A.J. 콜이 두 번째 투수로 5회를 책임졌다. 이어 로스 스트리플링이 6회부터 9회까지 4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콜이 구원승으로 시즌 3승째를 챙겼고, 스트리플링은 시즌 첫 세이브를 따냈다.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는 4이닝 8피안타(1피홈런) 5실점(3자책) 부진으로 시즌 3패(3승)째를 당했다.

1회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2점을 선취한 토론토는 2회초 1점을 빼앗겼지만 3회말 게레로 주니어의 적시 2루타로 다시 1점을 달아났다. 3-1로 앞선 4회말에는 잰슨의 솔로포, 랜달 그리척의 적시타로 5-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승부는 6회말 갈렸다. 토론토가 타자일순하며 대거 8점을 보탠 것. 8회말에는 잰슨이 자신의 이날 경기 두 번째 홈런으로 승리의 축포를 쏘아 올렸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