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2323 0292020092463012323 05 0507003 6.1.20-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920360000 1600920448000

'마지막 동반 출격' 류현진-김광현...“류현진, 토론토에서 컨디션 조절해 줄 것”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토론토)과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이 시즌 마지막 ‘슈퍼코리안 DAY’를 치른다.

MBC스포츠플러스는 25일(금) ‘2020시즌 메이저리그’ 류현진과 김광현의 선발 경기를 생중계한다.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샬렌 필드에서 열리는 토론토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는 오전 7시 20분 만나볼 수 있고,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 경기는 오전 9시 5분 생중계 된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 포스트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토론토에서 류현진의 컨디션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따라 이번 경기에서 토론토는 류현진의 투구 수를 조절할 가능성이 크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있는 만큼 류현진을 오래 던지게 두지는 않을 것 같다. 투구 수를 조절해주고 경기 감각을 유지하게 만들어줄 것 같다. 선발이 약한 토론토는 류현진을 1선발로 쓰는 와일드카드 1차전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둬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을 이전 경기처럼 활용하지 않을 것이다. 컨디션 조절을 해줄 것으로 본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김광현의 상황은 다르다. 세인트루이스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난 20일 피츠버그와의 경기에서 5⅓이닝 4실점을 흔들렸던 김광현도 포스트시즌을 대비해 반등의 계기를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김광현이 지난 경기에서 좋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가 포스트시즌이 확정된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여유가 없다. 이번 등판에서 김광현도 전력을 다해서 평소에 하던 대로 던지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MBC스포츠플러스는 메이저리그의 소식을 풍성하게 전달하기 위해 ‘오늘의 메이저리그’, ‘메이저리그 WOW’, ‘베이스볼 투나잇’을 전격 편성해 하루 3번 MLB를 만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메이저리그 생중계가 끝나고 곧바로 편성되는 ‘오늘의 메이저리그’는 채널에서 생중계된 방송들과 코리안리거의 활약을 생방송으로 다룬다. KBO리그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편성되는 ‘메이저리그 WOW’는 하루 동안 열린 MLB의 모든 소식을 꾹꾹 눌러 담을 예정이고 ‘베이스볼 투나잇’에서 메이저리그의 주요 소식을 알차게 정리할 계획이다.

코리안리거들의 경기는 MBC스포츠플러스 유튜브와 엠스플뉴스 앱에서도 메이저리그를 볼 수 있다. 엠스플뉴스 앱에서는 류현진을 비롯한 코리안리거의 뉴스와 영상도 정리돼 손쉽게 보는 것이 가능하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