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2898 0012020092463012898 02 02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21680000 1600922071000

[속보] 의대 본과 4학년생 "의사 국가고시 응시하겠다" 공동성명

글자크기
[경향신문]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끝으로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의대 4학년생들은 정부의 4대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하는 단체행동을 벌여왔다. 올해 응시대상 3172명 중 446명(14%)만 응시해 내년 의사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정부는 의대생들에게 추가 응시 기회를 달라는 의료계의 요구에 대해 “추가 시험을 검토하더라도 의대생들의 응시 의사가 전제돼야 하며,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을 고려해 국민적인 합의가 수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혜인 기자 hye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