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6346 0092020092463016346 02 02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26304000 1600926332000

'여경 능욕' 가해 경찰관, 2심서 "난 무죄다" 태도 돌변

글자크기

여경 연락처 알아내 음란문구 덧붙여 유포

"고통스러워 하는 피해자 장난감으로 여겨"

피고 경찰, 2심서 무죄 주장…"반복적 아냐"

뉴시스

[서울=뉴시스]그래픽 전진우 기자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동료 경찰관에 의해 '지인 능욕'을 당한 피해 여경이 법정에 나와 트라우마와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다.

2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1부(부장판사 성지호) 심리로 진행된 서울 모 지구대 소속 경찰관 김모씨에 대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 항소심 공판에서는 피해 경찰 A씨가 증인 출석했다.

A씨는 "범인이 밝혀진 후 왜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인데 저에게 이런 짓을 저질렀는지, 나도 모르는 새 내가 잘못한 게 있었는지 수 천번 스스로에게 되물었다"며 "이제는 답을 안다. 피고인에게 저는 장난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A씨는 "피고인은 그냥 고통스러워하는 피해자의 모습을 재미있어 한 것"이라며 "얼마나 큰 즐거움을 느낀지 모르겠으나 피해자들이 겪은 고통은 그 이상"이라고 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낯선 남자들에게서 연락을 받고 난도질 당했고 주변을 의심하다가 지인들을 잃었다"며 "낯선 전화만 와도 가슴이 두근거리고 피고인처럼 SNS에 프로필 사진 올리는 건 상상도 못한다"고 덧붙였다.

또 "마음 속에 지울 수 없는 상처가 생겼고 트라우마는 평생을 따라다닐 것"이라며 "피고인이 진심으로 미안하다면 잘못을 받아들이고 참회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씨는 경찰 내부인사망을 통해 알아낸 피해자들의 사진과 연락처 등 신상정보와 함께, 이들을 사칭하며 온갖 음란한 언사를 덧붙여 온라인상에 올린 혐의를 받는다. 또 음란한 문구를 합성한 피해자들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락처를 본 신원미상의 인물들이 피해자들에게 음란한 사진과 글을 보내며 2차 피해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피해자들이 연락처를 바꾸면 새 번호를 알아내는 등 약 9개월간 신상을 뿌리고 괴롭힌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수사망이 조여오자 '나중에 변호사 자격을 얻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자신의 가족과 지인들을 동원해 피해자를 집요하게 찾아다니며 합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심에서는 죄를 인정했던 김씨 측은 이날 돌연 태도를 바꿔 '무죄'를 주장했다.

김씨 측 변호인은 "피해자가 (신원 미상의 인물들로부터) 전화를 받지 않은 경우에는 범죄 사실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 경우 9개월 간 7번의 범죄를 저지른 셈이어서 형법상 '반복성'이 충족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그러나 "자신의 개인정보가 어딘가 모르는 곳에 유출됐다는 공포감은 여성으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며 "이 부분에 대한 법리 오해 주장은 받아들여져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15일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