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17792 0242020092463017792 08 08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28025000 1600930361000

펭수 공개되나..국감 참고인 등장에 ‘황당’ 여론도

글자크기

저작권 대책과 프리랜서 연기자 출연료 따질 예정

펭수 특유의 캐릭터 신비감 사라질 우려도

구글코리아 사장, 통신3사 부문장 증인으로

인앱결제, 5G투자 및 단통법 위반 논란 따질듯

5G 통신망 검증 김진욱 변호사 참고인 배경 관심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펭수 (사진=EBS ‘자이언트 펭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10월 15일 한국교육방송공사(EBS) 국감장에 참고인으로 ‘EBS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부르기로 해 논란이다.

펭수 캐릭터를 연기하는 연기자가 나오면 얼굴과 목소리가 공개될텐데, 그리되면 신비감이 사라져 펭수 특유의 캐릭터가 죽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펭수는 엉뚱하고 어설픈 행동으로 실수도 하지만 특유의 솔직함과 꿈을 향해 끊임없이 배우고 도전하는 모습으로 전연령에서 사랑받고 있다.

24일 국회 과방위는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비롯한 12명의 증인·참고인을 의결했다. 펭수 캐릭터 연기자는 참고인으로 출석하게 되는데, 황보승희(국민의힘) 의원이 펭수 연기자를 불러 ‘제대로 돈을 받고 있나’ 등을 물을 계획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EBS가 펭수로 번 돈이 100억이 넘는데 저작권 침해 사례가 상당한 만큼 이를 지적하고 실제 연기자도 제대로 출연료 등을 받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3월 펭수가 첫 등장한 EBS의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는 20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펭수 캐릭터 연기자는 EBS 직원이 아닌 프리랜서 출연자로 EBS 일반 직원 고정 급여가 아닌 프로그램 출연자 계약에 근거한 ‘회당 출연료’를 받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참고인이지만 국감장까지 부른 것은 무리였다는 평가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저작권 문제나 프리랜서 처우에 대한 것을 따지려면 프리랜서 파견 업체 등을 불려야지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부른 것은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날 과방위에서 의결된 증인·참고인은 현재까지 여야가 합의한 사람들로, 국민의힘은 네이버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자)와 카카오 김범수 의장의 증인채택을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반대하고 있다.

구글인앱결제, 5G 투자·단통법 위반 논란 등 이슈화될 듯

이날 확정된 사람은 ▲10월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때 낸시 메이블 워커 구글코리아 대표(증인)와 김진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참고인)▲10월 8일 방송통신위원회 국감때 레지날드 숀 톰슨 넷플릭스서비스코리아 대표,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증인)과 이태현 웨이브 대표, 정종채 법무법인 에스엔 변호사, 이재환 원스토어 대표, 정진수 엔씨소프트 부사장(참고인) 등이다.

또, ▲10월 15일 KBS·EBS 국감때 펭수캐릭터 연기자(참고인)과 ▲10월 20일 한국연구재단 등 53개 기관 감사때 김정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학기술전략센터장(참고인)도 확정됐다.

구글코리아 대표, 정종채 변호사, 원스토어(토종 앱스토어) 대표, 엔씨소프트 부사장 등은 구글 인앱 결제 강제에 따른 콘텐츠 생태계 문제에 대한 증인·참고인이다.

이통3사의 부문장 급들은 5G 투자와 단통법 위반 논란에 대한 이슈로 증인 채택됐고, KAIST 전략센터장은 최근 불거진 소속 교수의 중국 기술 유출 논란때문에 참고인으로 나온다.

5G 통신망 검증 참고인 배경에 관심

이중 김진욱 주원 변호사는 과기정통부 국감장에 참고인으로 나오는데,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변호사가)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고, 5G 투자 검증을 위해 불렀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과거 조해진 의원실 보좌관 출신으로 과기정통부의 투자 검증 및 5G 품질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새로운 주장을 펼칠지 관심이다.

한편 야당은 포털사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과방위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는“원활한 국감을 위해 합의한 증인중심으로 의결했지만 양대 포털사 증인 채택에 여야 간 견해 차가 크다. 포털 방탄 국회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국감은 행정부를 상대로 한 강력한 국회의 견제활동인데 어느덧 민간인이나 기업을 옥죄는 수단이 됐다. 21대 국회에서는 결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