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1591 0582020092463021591 06 0601001 6.1.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32452000 1600939708000 related

‘하정우·주진모 해킹’ 자매 부부, 징역 5년…“죄질 매우 불량”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하정우, 주진모 등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금전을 요구한 자매 부부가 1심에서 징역 5년 등을 선고받았다.

24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9단독(부장판사 김성훈)은 공갈 등 혐의를 받는 김 모 씨 등 4명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동생 김 씨에게 징역 5년, 남편 박 씨에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한 ‘몸캠 피싱 사건’으로 기소된 언니 김 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3년, 남편 문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앞서 10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씨에게 징역 9년, 남편 박 씨 징역 5년, 언니 김 씨 징역 3년, 남편 문 씨에게 징역 2년을 각각 구형한 바 있다.

이날 재판부는 김 씨와 남편 박 씨에 대해 “이들은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좋은 사회적 평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연예인의 사생활 자유를 해킹 등 방식으로 취득하고 이를 협박, 금전을 요구했다. 계획적, 조직적으로 범행을 벌여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고 밝혔다.

김 씨와 박 씨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2~3개월 동안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빼돌린 뒤, 이를 빌미로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주진모, 하정우 등 8명의 연예인이 협박을 당했고, 이 중 5명이 돈을 보냈다. 피해 금액은 6억 1000만원에 이른다.

지난 1월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며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이 알려졌다.

당시 특정 여성들의 사진을 공유하며 품평을 하는 휴대전화 속 사적인 대화가 온라인상에 유포되며 곤욕을 치른 주진모 측은 “범죄집단의 해킹에 의해 유출된 것으로,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자 문자 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해 유포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하정우 역시 지난해 12월 해킹범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내용 일부가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하정우는 해킹범과 대화를 주고받는 와중에 경찰에 신고해 해킹범을 파악했고, 그는 해킹으로 인한 금전적 피해는 보지 않았다.

한편, 범행을 지휘한 총괄책 A씨는 아직 검거되지 않았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주범 A씨가 총괄책을 맡아 한국 통장을 만들고 피해자들과 접촉하며 협박한 조직원들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경찰은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내 등록 외국인 주범 A씨에 대해서도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 중이다.

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워크하우스컴퍼니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