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7690 1192020092463027690 03 03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45816000 1600945828000

뒤늦은 '국시 응시' 의사에…정부, "추가 연장 없어"

글자크기
뒤늦은 '국시 응시' 의사에…정부, "추가 연장 없어"

[앵커]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정부의 4대 의료정책에 반발해 국시 거부를 유지하던 의대생들이 처음으로 응시 의사를 표명한 건데요.

정부는 재응시 기회를 추가로 주는 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거부한 의대생들은 모두 2,700여명.

응시대상 3,100여명 가운데 86%, 대다수가 시험을 보지 않은 겁니다.

앞서 의대생들은 전공의와 대한의사협회 등과 함께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를 비롯한 4대 의료정책에 반발해 국시 응시를 거부했습니다.

이달 초 대한의사협회와 정부, 여당이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한 후에도 국시 거부 의사를 유지했고, 정부의 두 차례 접수 기간 연장에도 응시를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이들의 응시 의사는, 재접수 기한 연장 이후 18일 만에 의대 본과 4학년의 성명서를 통해 나왔습니다.

성명서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겠다는 뜻이 담겼지만, 별도의 사과는 없었습니다.

대한의사협회와 의과대학교수협의회 등 의사단체들은 의대생들에 재응시 기회를 다시 줘야 한다는 입장.

<권성택 /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장> "(의대생이 국시를 못 보면) 농어촌에 있는 공중보건의의 빈자리가 많이 생기게 돼요. 최소한 아무리 적게 잡아서 150군데 정도는 (공백이) 생기게 돼요."

하지만 의대생을 바라보는 국민 여론은 좋지 않습니다.

의대생 구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에는 이미 57만명 넘게 동의한 상태.

정부도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나고,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만큼 더 이상의 추가 연장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