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7699 0492020092463027699 08 0804001 6.1.19-RELEASE 49 더게임스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5878000 1600945891000

정부,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 성장 전략 발표

글자크기
[이주환 기자]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게임을 비롯 방송 및 공연 등 문화콘텐츠 산업에서의 성장 과제를 발표했다. 게임산업에서는 클라우드, 블록체인, 5G 등 신기술 기반의 차세대 게임 시장 개척 등을 내세웠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24일 경기도 김포시 공연장 캠프원에서 '디지털 뉴딜 연계 문화콘텐츠산업 전략 보고회'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들은 이를 통해 콘텐츠산업의 대응전략과 과제를 제시하는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 산업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 반세기 우리 경제를 제조업이 일으켜 세웠다면 앞으로 100년은 문화콘텐츠가 국가 발전의 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국민들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 콘텐츠 르네상스 시대를 선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발표하고 각 부처가 과제들을 추진해왔다. 이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정책 방향과 과제들을 반영해 이번 성장전략을 수립하게 됐다.

이번 성장전략은 '한국판 뉴딜' 정책의 한 축인 '디지털뉴딜'을 실현하기 위한 콘텐츠산업의 비대면 기반(인프라) 확충, 고부가가치 차세대 콘텐츠 개발, 세계시장 경쟁력 강화 등을 제시하고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비대면 환경의 온라인 공연 제작‧유통‧이용 기반 확충'을 내세웠다. 비대면 전환 상황에 콘텐츠 업계가 빠르게 대응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관련 기반(인프라)과 콘텐츠 제작 지원, 제도 개선 등을 추진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K팝 공연장 조성
온라인 공연이 새로운 관객 서비스방식으로 등장했지만, 이제 시작 단계의 산업으로서 전용 시설과 장비, 연결망(네트워크) 등 인프라 측면에서도 개발할 영역이 많다는 것. 이에 대규모 공연콘텐츠 중계 및 전송, 실감기술 접목, 쌍방향 소통, 저작권 보호 등 비대면 공연에 적합한 시설과 장비 등을 갖춘 온라인 전용 K팝 공연장을 조성한다. 또 시범적으로 자본과 기술이 부족한 중소기획사의 온라인 공연 제작을 지원한다.

가상·증강현실(VR·AR) 등 새로운 기술과 융합된 다양한 분야의 온라인 콘텐츠를 개발을 지원해 단순히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기는 것을 넘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한다.

정부는 이에 올해 조성된 콘텐츠 모험투자펀드를 815억원에서 1500억 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 인공지능(AI)‧가상현실‧가상영상체 특성화 기술 등 분야별 신기술 개발과 적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웹툰의 경우 콘텐츠와 더불어 온라인플랫폼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중소 콘텐츠기업의 서버 구축과 마케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대면 환경에서 중요해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 핵심인 콘텐츠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OTT 특화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을 신설하고 짧은 형식(쇼트폼) 등 뉴미디어 콘텐츠에 대한 제작 지원을 확대한다.

'영상콘텐츠 전문펀드'도 46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OTT 플랫폼 사업자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콘텐츠 현지화 지원, 수출용 스마트폰 등에 국내 OTT 탑재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 자체등급분류제 도입과 세액공제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관계부처 OTT 정책협의체를 통해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디지털 환경변화에 따라 저작권 제도를 정비하고, 온라인 저작권 보호도 강화한다. 디지털 영상을 포함하는 '디지털 송신' 개념과 '확대된 집중관리제'를 도입한다. AI 학습(딥러닝),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시 저작물 등의 복제·전송 행위를 면책하는 저작재산권 제한규정 신설 등이 포함된 '저작권법' 전부 개정을 추진한다.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원격수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검토하는 한편, 중소기업 대상 저작권 보호 이용권(바우처) 신규 제공 등 국내외 저작권 침해에도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 게임 시장 경쟁력 확보
정부는 콘텐츠와 데이터, AI, VR·AR 등 기술의 결합을 통해 차세대 고부가가치 콘텐츠를 육성해 나간다.

영화·게임·웹툰 등 콘텐츠 배경 장소에서 활성화되는 위치기반 실감 콘텐츠, AI 활용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제조‧의료 등 핵심산업에 VR·AR·혼합현실(MR)을 적용하는 '확장현실(XR) 융합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원격회의, 교육, 전시 등 비대면 환경에서 수요가 높은 VR·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현장 수요와 연계해 확산을 가속화한다. 아울러, 실감 콘텐츠 분야 차세대 기술인 홀로그램, 초경량·광각·저지연 증강현실(AR) 안경(글래스), 문화예술 실감기술 등 핵심기술도 확보해 나간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혼합현실(MR)을 적용하는 '확장현실(XR) 융합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한편, 원격회의, 교육, 전시 등 비대면 환경에서 수요가 높은 VR·AR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현장 수요와 연계해 확산을 가속화한다. 아울러, 실감 콘텐츠 분야 차세대 기술인 홀로그램, 초경량·광각·저지연 AR 안경(글래스), 문화예술 실감기술 등 핵심기술도 확보해 나간다.

더게임스데일리

비대면 환경에서의 핵심 콘텐츠로 부상하고 있는 게임산업은 온라인게임 위주의 시장에서 분야와 기능 등 저변을 확대, 미래 게임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

특히 게임을 기반으로 정신과, 신경과 등 다양한 의료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치료기기(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추진하고, 교육용 및 사회공헌 게임 등 다양한 기능성 게임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의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게임콘텐츠와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온라인 실감형게임 및 콘솔‧아케이드용 게임 등 새로운 시장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콘텐츠 데이터와 자료저장소(아카이브)를 구축, 기존 자료와 콘텐츠가 새로운 콘텐츠의 창작에 활용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구체적으로 영화 빅데이터 플랫폼과 영상콘텐츠 원천자료 데이터를 구축하고, 웹툰‧애니메이션의 자료 전산화(아카이빙)를 지원한다.

인공지능 통·번역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한국어 자료인 '언어 말뭉치'를 구축하는 한편, 영화 부가시장으로 그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온라인상영관 통합전산망도 IPTV 등으로 확대해 나간다. 이와 더불어, 인공지능 및 데이터를 활용해 자동 편집·제작, 자동 화질 개선 등 방송콘텐츠 고도화 기술을 개발하고, 인공지능과 다양한 산업에 확장현실(XR)을 적용할 수 있는 'XR 산업 융합형 인재' 등 현장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문화유산도 신기술을 토대로 향유하고 보존하는 등 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문화유산 3차원 정밀 데이터베이스, 문화유산 가상현실(디지털트윈)을 구축한다. 이를 3차원 지도서비스, 문화재 복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궁궐, 문화유산 코스, 무형문화재 등을 활용한 실감 콘텐츠를 제작해 국민들이 문화재를 시공간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텐츠 IP 개발 · 사업화 지원
올해 상반기 저작권 무역수지는 약 1조 2000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흑자를 달성했다. 정부는 이에따라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콘텐츠와 연관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콘텐츠 지식재산 융·복합과 확산 등을 지원한다.

웹툰‧이야기 등 콘텐츠 IP가 핵심 원천 콘텐츠가 돼 콘텐츠 시장의 확장과 수익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소재의 우수 콘텐츠 IP의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260억원 규모의 콘텐츠 IP 펀드를 조성해, 웹툰 및 웹소설 등 콘텐츠 지식재산을 활용한 창작 사업에 투자한다. 또 콘텐츠 IP의 사업화 자금 등을 우대하는 보증 프로그램을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신설할 예정이다.

'온(溫):한류축제', '디지털 K-콘' 등 온라인 한류 종합축제를 개최해 전 세계 한류팬들에게 한류 콘텐츠의 체험 기회 제공과 연계상품 마케팅을 지원한다. 이와함께 온라인 수출전시관 신설, 맞춤형 콘텐츠, 콘텐츠 추천 등 콘텐츠 기업의 비대면 한류 콘텐츠 수출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문화 체험 및 소상공인 제품판매가 결합된 온‧오프라인 연계(O2O) 융합매장 '스마트 플래그십 스토어'도 운영할 예정이다.

위기에 처한 콘텐츠 생태계를 복원하고,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재기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내년 35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지원 펀드'를 조성한다.

또 콘텐츠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법령 정비, 온라인 기반 e스포츠 및 전자책 등 신규 분야의 표준계약서 적용 등 공정한 콘텐츠 생태계 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 정비에 나설 계획이다. 콘텐츠 분야를 포함한 프리랜서 예술인들에게 사회안전망을 제공하는 예술인 고용보험도 연말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콘텐츠산업은 디지털 전환의 최전선에서 혁신과 창의적 노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왔다"면서 "5G 이동통신을 비롯해 AI, VR 등 첨단 기술과 창의성이 결합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새로운 콘텐츠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로 콘텐츠업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활용해 전 세계인들의 일상에 대한민국 콘텐츠가 스며들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