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278 0042020092463028278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0947360000 1600948456000

스가 총리,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달라진 화법 주목

글자크기

스가 총리,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 후 취재진 만나

스가 총리,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 표현 눈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보다 하루 앞서 전화 회담

[앵커]
한일 정상의 전화 회담 직후 스가 일본 총리는 이례적으로 취재진 앞에서 회담 사실을 알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이라고 언급하는 등 아베 전 총리 때와는 달라진 대목이 눈에 띄었는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스가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마친 직후 취재진과 만났습니다.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총리가 직접 밝힌 것은 지난 20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 후 처음입니다.

아베 전 총리는 한국을 '중요한 이웃'이라고 불렀지만 스가 총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한일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 그리고 한미일 연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일 정상 간의 전화 회담은 중국 시진핑 주석보다 하루 앞서 이뤄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새 총리 취임 후 신속하게 한국과 대화에 나섰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가토 가츠노부 / 일본 관방장관 : 현재 양국 관계가 대단히 엄중한 상황이지만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신속히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그동안 자민당 대표 선거 토론회나 총리 취임 기자회견 등에서도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점에 비춰볼 때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 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은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비춘 것으로 풀이됩니다.

[강창일 / 한일의원연맹 명예회장 : (스가 총리와 같은) 실용주의자는 때가 되면 바꿀 수 있거든요. 저는 스가 총리가 조금 전향적으로 나오지 않을까 그리고 대화에는 응하지 않을까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수출규제 했는데 일본이 덕 본 게 하나도 없어요.]

강 명예회장은 지난 1월 일본 방문 당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이 일본 의원 방문단을 한국에 보낼 뜻을 밝힌 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스가 총리 탄생의 일등 공신이자 한국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니카이 간사장의 역할이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아베 계승'을 공언한 스가 내각이 한국에 대한 입장을 당장 바꾸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우선은 코로나19 대응 등 양국 정상이 합의한 구체적인 협력 사례를 통해 지난 7년 8개월간 아베 정권 아래 누적돼 온 깊은 갈등의 골을 메꿔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