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007 0242020092463029007 04 04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951754000 1600951761000

영국, ‘고의로 바이러스 투여’ 코로나19 백신 시험 논란

글자크기

지원자 대상 백신 접종 1개월 후 바이러스 노출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인체에 고의로 바이러스를 투입하는 방안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같은 인체 시험은 내년 1월 런던 로열 프리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임피리얼 칼리지에서 개발중인 백신을 2000명의 지원자에게 접종한 뒤 항제가 형성되기를 기다린다. 1개월 뒤에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노출해 백신 효능을 검증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옥스퍼드대 역시 비슷한 인체시험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체에 고의로 바이러스를 투입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찬반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케임브리지대 전염병 임상교수인 클레어 와딩턴 박사는 “우리가 코로나19에 대해 점점 알게 되면서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이들을 대상으로 통제하에 인체 감염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면역체계가 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등을 포함해 매우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의료 윤리를 저버리는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젊은 층이 시험에 참여하더라도 추후 만성피로증후군과 같은 장기적인 후유증에 시달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