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994 0022020092563029994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61140486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9724000 1600981011000

김종인 “나이 80, 대선 출마 관심 없어…야권에 후보 네댓 분 있다”

글자크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기업규제 3법은 처리 의지 강해

중앙일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대선 출마설에 대해 “그런 일이 벌어지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관심이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 목동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나는 나이가 80살이 되는 사람인데, 사람들이 (출마에 대해) 이렇다저렇다 얘기하는 것이 부질없다고 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한다”고 똑 부러지게 얘기하지 않는 건 여전했다.

김 위원장은 야권 대선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선 “되겠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는 게 틀림없다”며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국민에게 나타낼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두곤 “안 대표가 어떤 사람인지 잘 안다. 우리가 굳이 그 사람에게 관심을 가지거나 합당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는 내년 4월 열리는 재·보궐 선거에서 야권 연대를 고려 중이냐는 질문엔 “야권 단일화 같은 걸 해서 효과를 낸 기억이 별로 없다”며 “시장 후보가 되고 싶으면 국민의힘에 들어와서 경쟁하면 된다”고 했다. 최근 당내에서 서울·부산시장 후보로 초선 의원의 이름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초선이나 다선이나 다 비슷하다”며 “초선 의원도 능력이 있으면 후보가 될 수 있고, 초선이라고 해서 정치 역량이 제한된다고 할 수는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태극기 부대’로 불리는 강경 보수층에 대해서는 “솔직히 태극기 부대와 국민의힘은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피감기관 수주 의혹으로 자진 탈당한 박덕흠 의원에 대해서도 “자기 사업과 관련된 상임위를 피하는 게 도리인데, 박 의원이 피하지 않고 위원회(국토위)에 있었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며 “하지만 그 문제에 대해 당이 책임져야 한다는 얘기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재계는 물론 당내에서도 거센 반발이 나오는 ‘기업규제 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해선 여전히 강한 개정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정부·여당안) 현행대로 통과돼도 기업 운영에 크게 문제가 될 거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지나치게 처음부터 이 법은 안 된다, 기업을 옥죄는 법이라는 사고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정말 문제가 되는 사항이 있으면 당연히 입법 과정에서 수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같은 당 윤희숙 의원 등이 기업규제 3법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서도 “자기 나름의 견해를 내고, 그게 수용되면 입법 과정에 반영될 수 있다. 다만 구체적인 얘기 없이 무조건 반시장적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