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002 1092020092563030002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9825000 1600962671000

독일, 코로나19 재확산…장관 격리 잇따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내각에서 장관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현지시간 24일 n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이날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20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연합(EU) 통상 장관회의에 참석한 알트마이어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한 보좌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곧바로 격리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날엔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호원과 접촉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예정돼 있던 요르단 출장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일 내각에서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3월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와 접촉해 자가 격리를 했고, 3차례의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12일 만에 출근했습니다.

독일의 감염병 학자인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등 현지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대유행이 독일에서 다시 시작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금까지 독일의 누적 확진자는 27만8천70명이며, 사망자는 9천42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은 다음 주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전국적인 대응 조치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윤나경 기자 (bellen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