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068 0022020092563030068 03 0308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59840000 1600981155000

[글로벌 피플] 니콜라 벼랑으로 민 사나이 “난 기업 의혹 파는데 더 흥미”

글자크기

힌덴버그 설립, 소송 당해 파산도

니콜라 공매도 베팅해 큰 수익

“협박 시달리겠지만 이제 시작”



네이선 앤더슨



중앙일보

네이선 앤더슨


‘제2의 테슬라’로 불리며 승승장구하던 수소 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추락엔 날개가 없다. 23일(현지시간) 수소 충전소 건설 논의가 중단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날 하루에만 주가가 25.82% 내렸다. 주당 21.15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20달러 선도 위태로워졌다. 지난 6월 고점(주당 80달러) 대비 4분의 1토막이 났다.

니콜라 추락의 방아쇠를 당긴 건 67쪽짜리 보고서다. 지난 10일 투자리서치 회사인 힌덴버그 리서치가 니콜라의 수소전기자동차 관련 사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장을 뒤흔들었다. “공매도 세력의 부당한 의혹 제기”라면서도 니콜라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은 사임했다.

니콜라에 결정적 한 방을 날리고 화제의 중심에 선 힌덴버그 리서치는 전 직원이 5명에 불과한 작은 회사다. 설립자 네이선 앤더슨(36)은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이 보고서로 인해 니콜라 투자자들은 돈을 잃고, 니콜라 기업의 직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며 나는 엄청난 협박에 시달리게 될 것을 알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의혹을 밝히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WSJ에 “이제 시작”이라며 추가 의혹 제기도 시사했다.

정의의 사도를 자처한 앤더슨은 미국 코네티컷 출신이다. 지역 주립대에서 국제경제를 공부한 뒤, 투자 데이터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팩트셋 리서치에 취직했다. 그러나 곧 흥미를 잃었다. 그는 WSJ에 “기업에 유리한 방식으로 데이터를 생산하는 것 같았다”며 “나는 (의혹의) 구멍을 파고드는 데 더 흥미를 느꼈다”고 말했다.

앤더슨은 2017년 힌덴버그를 차렸다. 회사 이름은 1937년 5월 6일 정박 시도 중 화재가 발생해 전소했던 독일 여객선 힌덴버그 사건에서 따왔다. 힌덴버그 측은 홈페이지에 “그 사고는 충분히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인재(人災)였다”며 “투자에서의 그런 인재를 막자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적었다.

앤더슨은 WSJ에 “회사 설립 후 여러 기업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서 (소송을 당해 집세를 낼 돈이 없어) 임신한 약혼녀와 함께 집에서 쫓겨난 적도 있다”며 “파산상태였고 상황은 꽤나 안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거의 무너져가는 집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분명한 건 니콜라 사태로 그가 제대로 한몫 챙겼다는 점이다. 니콜라 공매도, 즉 주가 추락에 베팅한 투자로 큰 수익을 냈기 때문이다. 구체적인 액수 대신 앤더슨은 WSJ에 “큰 규모의(sizable) 수익”이라고만 표현했다. 힌덴버그 보고서가 제기한 의혹이 모두 사실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그러나 니콜라 측은 시원한 답변을 여전히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