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136 0232020092563030136 01 01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960290000 1600960306000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 국군통수권자 자격 없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의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북한군이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은 북한이 얼마나 극악무도한 집단인지를 행동으로 보여줬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이 총살 당하고 시신이 훼손된 시각에 우리 군이 지켜보기만 했다는 사실은 군의 존재 이유를 의심케 한다.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하는 군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면서 "관련된 지휘관은 전원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우리 군이 이렇게 된 것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군통수의 자격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사진=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 전 의원은 "서해에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유린한 직후 대통령은 유엔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말했고, 대면보고를 받은 직후에도 군 진급 신고식에서는 평화를 얘기했다"면서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짓밟아도 문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종전선언과 평화라는 말 뿐이다"라며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가 이 사건의 첩보를 입수한 지 43시간 만에 대통령의 유감표명과 '용납될 수 없다'는 말이 나온 건 뒤늦게 국민의 눈치를 보고 립서비스를 한 것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은 이번 참사에 대해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북한 눈치를 살피고 아부하느라 자기 국민을 보호하지도 못한다면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 대통령은 왜 존재하는가?"라며 반문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