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196 1272020092563030196 05 0507002 6.1.19-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61288000 1600961401000

KIA 구원한 박준표 "연패 중이라 책임감 느껴졌다"

글자크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 투수 박준표가 팀의 3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KIA는 2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KIA는 3-3으로 맞선 8회초 김선빈의 1타점 적시타와 최원준의 재치 있는 주루 플레이로 2점을 얻어내며 5-3의 리드를 잡았다.

조이뉴스24

KIA 타이거즈 박준표 [사진=KIA 타이거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KT 역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KIA는 8회말 수비에서 1사 1·3루의 동점 위기에 몰렸다.

KIA 벤치는 박준표를 마운드에 올리며 승부수를 던졌다. 박준표는 첫 타자 김민혁을 투수 앞 땅볼을 유도해낸 뒤 3루 주자 멜 로하스 주니어를 잡아내며 귀중한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박준표는 이어 대타 문상철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기세가 오른 박준표는 9회말에도 KT 타선을 무실점으로 잠재우면서 팀의 5-3 승리를 지켜냈다.

박준표는 경기 후 "팀이 연패 중이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느껴졌다"며 "8회말 위기 상황에서는 한 점만 주자는 생각으로 마음 편하게 던졌던 부분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