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670 0562020092563030670 03 0305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70700000 1600970950000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현안 조율 차 두바이로 출국

글자크기
세계일보

쌍용건설은 김석준 회장이 지난 22일부터 해외공사 현장이 몰려 있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로 출국해 현지에서 현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김 회장 출장은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찾아 발주처와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은 쌍용건설이 해외에서 진행하는 최대 규모 프로젝트로, 지상 최고 46층, 795객실 규모로 지어진다.

이 호텔은 내년 10월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에 맞춰 두바이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지어진다.

세계일보

쌍용건설 관계자는 "두바이 호텔 현장은 워낙 크고 조율할 현안이 많아 화상회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김 회장이 직접 발주처와 대면 협의를 하고 현안을 조율하기 위해 출국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비롯해 두바이에서 시공 중인 6개 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9개월째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로써 김 회장은 최근 4년 사이 추석 명절을 모두 두바이에서 보내게 됐다.

쌍용건설은 2015년부터 두바이에서 총 9개 현장, 약 21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해 시공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자산규모가 310조원에 달하는 두바이투자청(ICD)이 최대주주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