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0720 0252020092563030720 01 0102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972373000 1600972411000

文 “강제징용 문제, 새롭게 풀어가자” 스가 “韓에 적절한 대응 강력히 요구”

글자크기

한일 정상 20분간 통화 ‘온도차’… 日 언론 “징용기업 자산 현금화 저지해달라고 요구한 것”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 /청와대 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20분간 통화했다. 작년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지 9개월 만에 성사된 양국 정상 간 대화였다.

그러나 정상 통화 후 양국 발표는 온도차가 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일 간 핵심 갈등 현안인 징용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가속화해 나가자’고 했으며,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스가 총리는 전화 회담 후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에게 ‘옛 조선반도 노동자’(일제 징용 피해자) 등 현재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는 뜻을 전했다”며 “우리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매우 어려운 상황’ ‘적절한 대응 강력 요구’라는 표현을 쓰며 한국 사법부의 징용 배상 판결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스가 총리가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로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저지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이날 “우리 주장을 확실히 밝히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가 총리에게 지난 22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언급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말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연설에서 한국·일본은 물론 북한·중국·몽골까지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밝히며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한·일 정상 통화에 앞서 보고받은 북한의 우리 국민 총살 사건 등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도쿄=이하원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