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1008 0032020092563041008 05 0506003 6.1.21-RELEASE 3 연합뉴스 34413990 true true true false 1601002248000 1601030246000

4경기서 5골 2도움…일찌감치 달아오른 손흥민, 또 새역사 쓰나

글자크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21골·30개 공격포인트 경신 기대감 솔솔

연합뉴스

손흥민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축구종가 잉글랜드 무대를 누비는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의 시즌 초반 기세가 매섭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KF 스켄디야(북마케도니아)와 치른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결승 골을 넣고 도움도 두 개나 기록하는 등 팀 득점에 모두 관여해 3-1 승리를 이끌었다.

20일 사우샘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 경기(5-2 승)에서 시즌 첫 골을 포함해 무려 4골을 몰아넣어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골이자 아시아 선수 EPL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쓴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펄펄 날았다.

손흥민은 새 시즌을 맞아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0-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2-1 승)에서는 풀타임을 뛰고도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시동이 걸리자 그의 득점포는 무섭게 폭발하고 있다.

최근 2경기에서의 활약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4경기 만에 공격포인트 7개(5골 2도움)를 쌓았다.

특히, 예년보다 빠른 페이스라 눈여겨 볼만하다.

연합뉴스

'한 경기 4골!' 기뻐하는 손흥민
(사우샘프턴 AFP=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일(현지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4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총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재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처음 맞이한 2015-2016시즌에 두 번째 경기인 카라바크(아제르바이잔)와의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3-1 승)에서 2골을 넣으며 잉글랜드 진출 이후 첫 골 맛을 봤다. 그러나 이후로는 시작이 이보다 늦었다.

손홍민의 프로 무대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은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두 번째 시즌이었던 2016-2017시즌의 21골이다.

이때 프리미어리그에서 터트린 14골은 손흥민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 기록이기도 하다. 당시 손흥민은 리그 4라운드에서 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2017-2018시즌 손흥민의 첫 골은 5번째 경기였던 도르트문트(독일)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나왔다.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1호골은 리버풀과 치른 9라운드 경기에 가서야 터졌다. 그러고도 손흥민은 이 시즌에 리그 12골을 포함해 18골을 넣었다.

2018-2019시즌 손흥민은 개막 이후 10경기 만인 카라바오컵(리그컵)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2골)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트렸다.

러시아 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뛰어 시즌 준비를 제대로 할 수 없었던 그는 시즌 초반에는 선발라인업에서도 제외되는 등 출장 기회가 적었다. 정규리그 첫 골은 첼시와의 13라운드 홈 경기에 가서야 터졌다.

그렇지만 이후 손흥민은 2018년 12월에만 7골을 터뜨리는 등 '몰아치기'로 빠르게 득점을 쌓았고, 2019년 1월 아시안컵까지 참가하는 등 혹독한 일정 속에서도 프리미어리그 12골을 포함해 한 시즌 동안 총 20골을 기록했다.

2019-2020시즌 손흥민은 앞선 시즌과 달리 충분한 휴식을 갖고 새 시즌을 맞았다. 토트넘의 프리시즌 경기에도 꾸준히 출전하는 등 새 시즌 준비를 착실히 한 그는 '슬로스타터'의 이미지를 털어내고 첫 골도 일찌감치 터트렸다.

연합뉴스

스켄디야 상대로 볼 컨트롤하는 토트넘 손흥민
(스코페 EPA=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왼쪽)이 24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토도르 프로에스키 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KF 스켄디야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볼을 컨트롤하고 있다. 토트넘이 3-1로 승리했다. daeuliii@yna.co.kr



직전 시즌 경기에서 퇴장으로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아 2019-2020시즌 1∼2라운드에는 뛰지 못한 손흥민은 자신이 뛴 세 번째 경기인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 넣고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이후 오른팔 골절상으로 인한 수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즌 중단과 재개, 그 사이 병역특례에 따른 기초군사훈련 소화 등으로 특별한 시즌을 보내면서도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공격포인트(21개·11골 10도움), 공식경기 최다 공격포인트(30개·18골 12도움) 기록을 새로 썼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프리미어리그에서 한 시즌 10골-10도움을 기록하며 '만능 공격수'로도 인정받았다.

갈수록 업그레이드되는 손흥민은 코로나19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 등의 일정이 미뤄지면서 올 시즌도 팀과 함께 충실히 준비할 수 있었다. 아울러, 소속팀에만 전념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됐다.

이런 상황에서 그 어느 해보다 일찍 달아오른 손흥민의 득점포는 한 시즌 최다 골 및 공격포인트 기록 경신을 비롯해 역대 최고급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키우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픽] 손흥민 유럽 무대 골 기록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bjbin@yna.co.kr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