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49699 0232020092563049699 04 0405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18845000 1601018872000

버려진 아기 사자 2마리 엄마 된 러시아 반려견 '화제'

글자크기

동물원에 보내진 8살 산드라

지극정성 보살핌에 누리꾼 '감동'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러시아의 한 동물원에서 개가 어미 사자에 의해 버려진 아기 사자 2마리를 지극 정성으로 돌보고 있어 화제다.


해당 개는 저먼 셰퍼드 견종으로 올해 8살이 된 '산드라'라는 이름의 반려견이다.


2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드라는 최근 러시아 연해주 나제진스크 지역에 있는 '백사자 동물원'에서 어미에게 버려진 아프리카 아기 사자 2마리를 정성껏 돌보고 있다.


이들의 모습은 동물원이 자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영상에서 산드라는 갓 태어난 것으로 보이는 새끼 2마리에게 젖을 먹였고, 새끼들의 털을 핥아 주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자 2마리를 자식처럼 챙기는 산드라의 훈훈한 모습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훗날 다 큰 사자와 개가 같이 다니면서 노는 모습도 봤으면 좋겠다", "옆에서 지켜보고 싶다"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산드라와 새끼 사자들을 응원했다.


산드라는 나제진스크 인근 아르툠시의 한 가정집에 살던 반려견이었다.


산드라의 견주가 동물원의 어미 사자가 버린 새끼 2마리가 위험에 처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산드라를 '엄마' 역할로 동물원에 보내면서 이러한 가족의 구성이 가능했다고 전해졌다.


주인의 결정에는 산드라가 이미 출산한 경험이 있다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동물원은 측은 산드라의 도움이 새끼 사자들의 성장에 커다란 힘이 될 것이라면서 주인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