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0967 0182020092563050967 08 0803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021302000 1601021424000

[단독] SKT, 원격근무 지원…전직원에 IT기기 40만원 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SK텔레콤이 모든 직원에게 정보기술(IT) 기기 구매 용도로 40만마일리지씩 지급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근무가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대기업이 직원들의 디지털 기기 구매를 돕기 위해 직접 나서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국내 대표 IT 기업인 SK텔레콤의 이번 시도가 다른 기업들에도 적잖은 파장을 줄 것으로 보인다.

2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원격근무에 필요한 디지털 기기 구매를 지원하기 위해 '업무용 IT 기기 예산 지원제도'를 신설한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5000여 명의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다음달 40만마일리지를 일시 지급할 예정이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40만원에 해당된다. 또한 SK텔레콤은 2022년부터 직원들에게 매년 20만마일리지를 지급할 방침이다.

이번 제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대비하자며 전방위 디지털 혁신을 추진 중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박 사장은 최근 노동조합과 머리를 맞대면서 이런 제도를 전격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회사의 디지털 전환(DT)에 속도를 내고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향상시키려는 취지다. SK텔레콤의 '업무용 IT 기기 예산 지원제도'에 따르면 직원들은 회사로부터 받은 마일리지로 업무에 필요한 태블릿PC, 마우스, 모니터, 키보드 등 IT 기기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으며 이는 회사 자산으로 등록되지 않는다. 마일리지는 재직 중엔 소멸되지 않고 계속 누적된다.

이번 제도는 SK텔레콤이 박차를 가하고 있는 전사적인 DT 분위기와 관련이 깊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말 모든 업계를 통틀어 가장 먼저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지난 6월엔 전사 경영회의를 통해 거점 오피스를 전면 확대하기로 했다.

또 IT 인프라스트럭처를 강화하기 위해 최대 100명까지 동시 통화가 가능한 'T그룹통화'와 그룹 영상회의 서비스 '미더스(Meet Us)' 등 비대면 서비스를 개발해 적극 활용하고 있다. 최근엔 대대적인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스터디를 진행했다.

업계 관계자는 "사무실에서 집 등으로 업무 환경이 달라지면서 IT 인프라 구축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직원들이 적지 않다"며 "이번 제도로 새로운 디지털 워크 문화가 정착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재택근무 지원금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국내에선 SK텔레콤이 처음인 것으로 파악되지만 해외에선 구글이 시행해 화제가 됐다.

구글은 지난 5월 재택근무 중인 직원들이 IT 장비와 사무용품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대 1000달러(약 117만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구글 역시 코로나19가 터지자 발 빠르게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