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1048 0182020092563051048 02 0201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21408000 1601197690000

"엉덩이 만지며 면접 보자" 성희롱 논란…진주1943 문닫는다

글자크기
SNS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손님을 대상으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받아 논란이 된 경남 진주 가좌동 소재 술집인 '1943 진주점' 직원들이 모두 해고됐다. 해당 술집도 가게 문을 닫기로 했다.

단톡방에서 논란이 된 1943 진주점 사장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사과의 글을 올리고 본사와의 가맹계약을 해지하고 가게를 폐업하겠다고 밝혔다.

1943 진주점 사장은 "현재 단톡방 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불쾌감을 느끼셨을 피해자들에게 정말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분들께 사죄와 보상을 할 것이며 경찰 수사에 책임지고 응할 것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해당 사장은 "어린 나이에 장사를 시작하다보니 철이 너무 없었다"며 "저의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직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 그로 인해 단톡방에서 서슴없이 여성분들을 언급하며 욕설과 함께 음담패설까지 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직원들은 모두 잘렸다.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두겠다. 그리고 오늘부터 본사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된 상황이다. 더 이상 다른 가맹점의 피해는 없기를 바란다. 피해를 끼친 본사 관계자 분들과 다른 가맹 점주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전한다"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제부터 저는 모든 법적 책임도 지도록 하겠다.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정말 사죄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1943 본사 대표도 이날 공식 페이스북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본사 대표는 "저희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우선 1943 진주점에서 피해 여성분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드렸음을 확인했다. 해당 피해자 여성분들 또한 대화를 통해 개인 SNS 게시물을 내린 상태"라며 "진주점 1943 측은 깊은 반성을 하고 있지만 본사 측에서 회의를 한 결과 가맹계약서대로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진주점 1943에 의해 1943 자체에 큰 피해가 왔고 저희 본사 또한 큰 명예 훼손이 이루어져 있는 상황이다. 1943 진주점과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이 뜻은 저희 간판을 내려야 되는 상황이고 저희 브랜드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다는 얘기다. 좋은 일로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려야 하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드려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주의 유명 술집 직원들의 단톡방 성희롱'이라는 제목으로 카카오톡 대화 캡처 이미지가 올라오면서 삽시간에 퍼졌다. 대화 캡쳐는 한 직원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화내용에는 직원들이 여성들의 모습을 찍어 올린 후 외모를 품평하고 성행위를 묘사하기도 했다. 한 직원은 아르바이트에 지원한 여성에 대해 "프로필을 따고 오겠다"며 SNS를 통해 신상 조사도 했다.

[진주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