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2813 0022020092563052813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025574000 1601027669000

'애국가 논란' 김원웅 "北 피격, 친일세력 이간질이 근본 원인"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원웅 광복회장이 지난달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걸어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북한이 우리 국민을 피격한 사건을 두고 '친일세력의 행태가 이번 사건의 근본적 원인'이라고 25일 주장했다.

김 회장은 지난달 광복절 경축 기념사에서 애국가를 '민족 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 회장은 이날 성명에서 "그간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하여 존재해온 세력이 끊임없이 민족을 이간시키고, 외세에 동조하면서 쌓아온 불신이 이번 불행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월북자 피살사건은 전 국민과 함께 가슴 아픈 일이었다"면서 "이번 불행은 해방 후 누적된 남북 불신과 적대의 산물이기도 하다"고도 했다.

그는 "독립운동가들이 꿈꿨던 나라는 외세에 의한 분단에 편승한 세력이 권력을 잡고 동포끼리 총칼을 겨누고 싸우는 나라는 아니다"라며 "적대와 불안의 시대를 종식하고 우리 민족끼리 오순도순 평화롭게 사는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데 우리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대해서는 "이번 사건으로 국민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다'는 사과와 유감의 뜻을 표한 것을 의미 있게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