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206 0722020092563053206 02 0201001 6.1.20-RELEASE 72 JTBC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601027160000 1601027310000

'상온 노출' 독감백신 105명에 접종…"이상 반응 없어"

글자크기


[앵커]

오늘(25일) 질병관리청 브리핑 중에 독감백신 관련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어떤 내용이에요?

[고석승 반장]

질병관리청이 지난 23일 긴급공지를 통해 백신 접종 사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독감 백신은 2도에서 8도 사이 온도에 있어야 효과 및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는데, 일부 업체가 백신을 차에서 차로 옮기는 과정에서 이를 어겨 검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일부 업체는 냉동 장비가 없는 종이박스로 배달됐다고도 했는데 오늘 브리핑에서 이에 대한 1차 설명이 있었던 겁니다.

[앵커]

현장 합동 조사랑 식약처 검사가 동시에 진행됐다는 거죠?

[조익신 반장]

우선 합동 현장조사단은 해당 업체의 콜드체인이 유지됐는지를 중점적으로 확인했습니다. 그 결과 조달계약업체의 백신 보관 냉장창고는 기준 온도 4~6℃를 유지하고 있고, 배송에 사용된 냉장차량에는 자동온도기록 장치가 부착돼 있었다고 하는데요. 현재는 각 배송차량의 자동온도 기록지, 운송 소요시간,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의 품질 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식약처는 유통과정 중 기준 온도가 유지되지 않은, 그러니까 품질에 문제가 있을 수 있는 물량에 대해 검사 진행 중입니다. 전체 500만 도즈 물량 중 1차로 750도즈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다고 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1톤 냉장 트럭으로 백신을 소분하고 분류하는 과정에서 일정 시간 도로 등에서 상온에 노출된 물품이 있는 걸로 확인이 되어 필요한 항목에 대해서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검사 기간은 약 2주 정도가 소요될 예정입니다. 현재는 1차로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백신을 우선적으로 5개 지역에 5로트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앵커]

중단 조치에 앞서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있잖아요. 일단 영유아부터 9세 이하가 무료 접종 대상이었고, 앞선 물량은 다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이었잖아요.

[신혜원 반장]

그런데 오늘 발표에 따르면 '상온 노출' 의심을 받고 있는 백신 물량으로 이미 105명이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앞서 하고 설명이 달라진 건가요?

[신혜원 반장]

방역당국 설명은 접종 중단을 발표한 이후 공급된 정부 물량을 전부 다 확인해서 일일이 번호를 대조하는 작업을 거쳤을 때 당시에는 '접종 실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추후 확인을 한 결과, 13세에서 18세 사이 일부와 성인 중에서 해당 물량으로 접종을 한 사람이 확인됐다는 것입니다. 방역당국은 일부 병·의원이 접종 중단 조치를 모르고 22일 오전 해당 백신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병원 한 군데에서는 그 예방 접종이 보통은 저희가 국가 물량이 나가면 국가 물량과 개인 물량을, 개인이 구매한 물량을 구분해서 백신을 관리하도록 하고 있는데 한 군데 병원에서는 그게 이제 같이 관리가 되는 그런 일이 발생해서…]

다만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이상반응이 보고된 바는 없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인플루엔자 백신은 통상적으로 25도에서 최소 14일, 최대 6개월까지는 품질이 유지됐다는 시험 결과가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앵커]

그런데 지금 보니까 전주시 보건소에 따르면 상온 노출 가능성이 있는 백신 접종자가 전주 시민 179명에게 접종됐다는 발표가 있는데요. 그러면 방역당국 설명과 안 맞는 것 아닌가요?

[신혜원 반장]

그러니까 정리를 하면 질병관리청은 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인원이 105명이고 모두 13세 이상, 지역은 서울·부산·전북·전남에서 접종됐다고 밝혔는데, 전북 전주시 보건소는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된 독감 백신 179개가 전주시민에게 접종됐다 밝힌 것입니다. 일단 숫자로만 놓고 보면 혼선이 좀 있는 상황인데, 전주 시내 일부 병·의원이 연령별 접종 일정을 어기거나 무료 사용분을 유료로 성인에게 접종하면서 생긴 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최종혁 반장]

정은경 본부장은 "무료 예방접종을 연기 시켜 방역당국자로서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오늘부터 만 12세 이하의 어린이와 임신부에 대해서는 접종을 개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대상 무료접종은 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구매한 백신으로 접종한 뒤, 비용을 국가에 청구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상온 노출' 물량과 유통 경로가 다르다는 것입니다.

JTBC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