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199 1112020092563054199 04 0405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2952000 1601032955000

청나라 황제 주전자가 차고에서 우연히...英 50대 6억원 횡재

글자크기

차고 정리하다 발견

할아버지가 2차 세계대전 때 극동에서 가져온 희귀품

서울경제


차고를 정리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작은 주전자가 청나라 황제가 쓰던 것이라면, 그리고 그 주전자가 무려 6억 원에 팔렸다면 어떤 기분일까.

영화에나 나올법한 이야기가 영국에서 실제로 벌어졌다. 잉글랜드 더비셔주의 한 주택에서 18세기 청나라 황제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포도주 주전자가 24일(현지시간) 경매에 나와 39만 파운드(약 5억8,000만 원)에 팔렸다고 영국 BBC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이 주전자는 길이 15㎝, 높이 8.5㎝에 모란이 그려져 있다. 전 세계에 4개만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주전자는 원래 자선 행사에 보내질 예정이었지만 핸슨 옥션의 무료 감정 과정에서 청나라 전성기를 이끌었던 건륭제가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를 받은 뒤, 더비셔에서 열린 핸슨 경매에 부쳐졌다.

핸슨 옥션의 찰스 핸슨 대표는 “거의 비슷한 다른 두 개의 단지가 각각 중국과 대만 박물관에 보관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비현실적인 일의 주인공인 51세의 판매자는 “할아버지가 제2차 세계대전 때 극동에 있다가 영국으로 돌아오면서 가져왔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봉쇄조치가 길어진 후 차고에 있던 박스를 정리하다 발견했다”고 말했다.

경매를 주관한 핸슨 옥션은 처음에 이 주전자의 가치가 2만~4만 파운드(약 3,000만~6,000만 원)에 달한다고 봤다가 경매 전에 15만 파운드(약 2억2,000만 원)로 감정액을 올렸다.

경매가 시작되자마자 10만 파운드(약 1억5,000만 원)의 입찰가가 제시됐으며 11분 만에 호가가 39만 파운드(약 5억8,000만 원)에 이르렀다.

중국과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8명의 입찰자가 전화로 가격 경쟁을 벌인 끝에 런던의 한 구매자가 주전자를 차지했다.

핸슨 대표는 “놀라운 결과다. 자선 행사에서 눈에 띄지 않았을 수도 있을 주전자가 전국적인 뉴스거리가 됐다”며 “판매자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금액에 주전자가 팔려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판매자는 “긴장된 마음으로 가족들과 경매 과정을 생중계로 지켜봤다”며 “오늘 밤 할아버지를 위해 건배하겠다”며 기뻐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