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424 0512020092563054424 06 0602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4382000 1601034387000 related

'기막힌 유산' 조순창 "내일부터 가게 안 나올 것" 선언…이아현 '황당'

글자크기
뉴스1

KBS 1TV '기막힌 유산'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막힌 유산' 조순창이 가게를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부루나면옥 주방장 차정건(조순창 분)은 이같이 말했고, 부루나면옥 큰며느리 윤민주(이아현 분)는 황당해 했다.

이날 윤민주는 차정건의 뒤를 파헤쳤다. 이력서를 보고 경력을 알아봤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이때 차정건이 나타나 잠깐 얘기 좀 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내 "가게 그만두겠다. 내일부터 나오지 않겠다"라고 선언했다. "다 들었지 않냐. 나랑 처제 관계"라고도 덧붙였다.

차정건은 "민주씨랑 일도 있고 아무래도 더는 안 나오는 게 낫겠다"고 밝혔다. 윤민주는 "집안 상황도 그렇고 지금 일손도 부족한데 자리 지켜줘라. 나도 억지로 나오는 거니까"라고 했다.

그럼에도 차정건은 "나도 버틸만큼 버텼다. 날마다 날 저주하는 민주씨 얼굴 볼 때마다 힘들다. 일주일 내로 퇴직금, 월급 정산해 줘라"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