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626 0522020092563054626 02 0201001 6.1.2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5556000 1601035614000

공무원노조 "연평도 공무원 사망사건, 명백히 진상 밝혀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이 연평도 공무원 사망사건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아서는 안 되며, 명백히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전공노는 지난 21일 연평도 공무원 피격사건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하거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공표하는 정부의 태도에 대해 경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정부가 유가족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스핌

[인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민간인이 북한의 총을 맞고 사망한 가운데 25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에서 바라본 북한 마을이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군과 정보 당국은 지난 21일 실종된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8급 공무원 A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22일 북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0.09.25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국방부는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이에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한다. 침입자가 타고 있던 부유물은 국가비상방역 규정에 따라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전공노는 유가족의 이의 제기에도 불구하고 다수 언론사가 제기한 월북 의혹에 대해 정부가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공노는 "이번 참극도 남북의 정전이라는 긴장사태 속에서 발생했음을 정부와 정치권은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며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자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정부에 모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피격으로 사망한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송 공무원의 가족들에 위로편지를 보냈다. 해수부는 "유가족의 안타까운 상황에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해경에서 진행중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