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920 0102020092563054920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7207000 1601039470000

北 통지문, 박지원이 직접 청와대에 들고 갔다

글자크기
北 통일전선부-국가정보원 핫라인 가동
박 원장 “사살은 김정은 지시 아니라 판단”
“서해교전 때처럼 간부 지시 였을 것 판단”
北 사과 두고선 “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
서울신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의 통지문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청와대에 전한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통지문 전달 과정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과 북한 조선노동당 산하 정보기관인 통일전선부의 ‘핫라인’이 가동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 전에 통지문을 보고받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일찍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박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비공개 간담회에서 “(사살이) 김 위원장에게 보고해서 지시받은 내용이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고 복수의 정보위 관계자가 전했다.

박 원장은 “유엔사 정전위를 통해 우리가 보낸 통지문을 북한이 받는 것을 보고 최소한 김 위원장에게 보고되지 않고 서해교전처럼 현지 사령관 등 간부 지시로 움직이지 않았나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상에서도 그런 것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 원장은 피살 공무원의 사체와 관련, “사체가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사체 수색을 요구하고 원인 규명에 협력을 구하겠다. 우리 정부에서도 혹시 사체가 이쪽으로 올 수 있으니 적극적으로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이 공무원 사체를 불로 태웠다고 발표했지만, 이날 북한은 통지문에서 사체는 발견하지 못했고 부유물과 혈흔만 확인했다고 밝혔다. 통지문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사체 표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박 원장의 판단이다.

피살 공무원이 월북 의사를 표명했는지에 대해선 “SI상 본인이 월북했다는 표현이 있어서 국방부가 그렇게 보고한 것으로 안다”며 “오늘 북한 통지문에는 그런 내용이 없어서 오늘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에서 잘 분석해 파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장은 북한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 뜻을 표명한 데 대해선 “북한의 사과 표명은 서해교전 당시 서면 사과 후 이번이 두 번째”며 “표현 수위나 서술 방법 등을 봤을 때 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하게 사과하지 않았나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