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260 1192020092563055260 01 0101001 6.1.19-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52691 true true false false 1601039751000 1601039756000

국정원 "北 총격, 김정은 아닌 간부지시인 듯"

글자크기
국정원 "北 총격, 김정은 아닌 간부지시인 듯"

[앵커]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어느 선까지 보고가 이뤄지고 누구의 지시로 총격 사살이 행해진 것인지 의문이 남아 있습니다.

국정원은 일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개입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가 소집한 긴급 간담회에 나온 박지원 국정원장.

정보위원들의 관심은 우리 국민에 대한 총격 사살이 북한 당국의 어느 선까지의 보고와 지시를 받고 행해졌는지에 집중됐습니다.

박 원장은 정보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해서 지시받은 내용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보고했습니다.

통지문과 감청 정보 등으로 볼 때 서해교전처럼 현지 사령관 등의 간부 지시로 움직이지 않았나 판단한다고도 밝혔습니다.

<김병기 /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사전에 김정은 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전체적으로 그런 거 아니냐 하는 국정원장 언급이 있었습니다."

국정원은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매우 이례적이란 평가도 내놨습니다.

<전해철 /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 "일단 판단하기로는 굉장히 이례적이다. 근래에 서해교전 이후로 북한에서 이와같이 사과의 뜻을 표한 예가 없었다."

피해자가 월북한 것이 맞는지에 대해선 관계기관의 이야기가 있었지만, 국정원이 최종 판단을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들은 진상조사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하태경 /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사실에 대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진상조사가 필요하고 재발 방지책을 진상조사 결과에 맞춰 어떻게 마련하는지 후속조치…"

국정원은 "사체가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사체 수색을 요구하고 원인 규명에 협력을 구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